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준석 징계 멍석 깐 與윤리위… 李 “징계 기우제냐” 강력 반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3 18:30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새달 7일 징계 가능성 커져

李 “뭐든지 나오길 기대하나”
하태경 “시간 끌기, 망신 주기”
오신환 “쿠데타” 비판 쏟아내

‘친윤’ 조수진 “성범죄, 野 패착”
징계 여부 놓고 당내 갈등 확산

배현진 악수 거절한 李  이준석(오른쪽)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회의장에 입장하며 지난 20일 ‘비공개 최고위’를 두고 공개 설전을 벌였던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 제안을 거부하고 있다. 김명국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현진 악수 거절한 李
이준석(오른쪽)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회의장에 입장하며 지난 20일 ‘비공개 최고위’를 두고 공개 설전을 벌였던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 제안을 거부하고 있다.
김명국 기자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결정을 2주 뒤로 미뤘다. 대신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개시 결정을 내리면서 이 대표 징계 수순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유력하다. 이 대표에 대한 ‘포위망’이 좁혀지는 형국인 가운데 징계를 둘러싼 논란은 폭발적으로 고조되고 있다.

윤리위는 지난 22일 밤 5시간 동안이나 심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다음달 7일 오후 7시 회의를 재개해 이 대표에 대한 심의 의결을 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회의에 직접 출석해 소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대표는 23일 KBS 라디오에서 “경찰 수사 결과든지 뭐든지 간에 2주 사이에 뭔가 새로운, 본인들이 참고할 만한 게 나오길 기대하는 것”이라며 “이게 무슨 기우제식 징계냐”고 반발했다.

윤리위는 이 대표와 같은 사유로 김 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했는데, 증거인멸 의혹 관련 품위유지의무 위반이다. 김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당규 윤리위원회 규정 위반으로서 무효”라며 반발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2013년 이 대표가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이던 시절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등으로부터 대전에 있는 호텔에서 성접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 실장은 논란이 불거진 후 성상납 의혹 제보자인 장모씨를 만나 7억원 투자 각서를 써 줬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 과정이 증거인멸에 해당하는지, 이 대표가 연루돼 있는지가 쟁점이다.

윤리위 징계 수위는 제명, 탈당 권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4가지다. 가장 낮은 수준인 경고만 나와도 이 대표의 리더십에 타격을 줄 수밖에 없고,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을 경우 대표직에서 물러나야 할 가능성이 크다. 사실상 탄핵을 당하는 것으로 여당 내 권력 구도에 큰 소용돌이를 부를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 관계자는 “앞으로 2주 동안 경찰 수사 등에서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과 관련한 증거가 나오는 것을 보고 중징계를 내리기 위해 윤리위가 결론을 2주 뒤로 미뤘다는 얘기도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 징계가 가시권에 들어오면서 당내 갈등은 더 노골화하고 있다. 이 대표의 측근 인사들은 윤리위를 비판하고 나섰다. 하태경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시간 끌기, 망신 주기”, 오신환 전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정치적으로 불순한 의도를 갖고 있는 쿠데타”라고 말했다. 김기현 의원도 MBC 라디오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빨리 연착륙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친윤(친윤석열) 조수진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수호로 상징되는 팬덤 정치와 내로남불, 각종 성범죄에 대한 무분별한 용인이 민주당의 패착이라는 전문가들의 진단 역시 타산지석으로 삼아야겠다”며 우회적으로 이 대표 징계를 요구했다.

이민영 기자
고혜지 기자
2022-06-24 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