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K친환경차의 글로벌 질주… 앞장선 현대차 ‘빅3’ 올랐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6 03:19 자동차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산업부, 7월 車산업 동향 발표

수출액 51억弗… 7년여 만에 ‘최고’
전기차 2배 등 내수 판매도 급증

현대차, 올 상반기 339만대 판매
반도체 대란 속 전동화 전환 효과
정부, 車부품업계 재편 지원 확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국제 무대에서 한국산 친환경차의 약진이 두드러지고 있다. 지난달 국산 친환경차의 월간 수출량은 사상 처음 5만대를 돌파했다. 이에 힘입어 국내 대표 완성차 업체인 현대자동차그룹은 올 상반기 처음으로 세계 3위(판매 대수 기준) 자리에 올랐다.

15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7월 자동차산업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수출량 및 수출액은 1년 전과 비교해 각각 23.1%, 25.3% 증가한 22만 3633대, 51억 4000만 달러(약 6조 7100억원)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상회하는 실적으로 수출 금액은 처음으로 50억 달러의 벽을 넘어서며 2014년 12월 이후 7년 7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특히 친환경차 수출이 호성적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1% 증가한 5만 4222대, 수출액은 50.6% 늘어난 14억 8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전체 자동차 수출량 가운데 친환경차 비중이 24.2%, 수출액은 고부가 전기차 수출 호조로 28.8%에 달했다. 하이브리드차(3만 1433대)와 전기차(2만 493대)는 각각 최초로 3만대, 2만대를 수출하며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친환경차는 내수에서도 빛이 났다. 전체 내수 실적은 1년 전보다 3.0% 감소한 14만 3293대를 기록했다. 신차 출시 등으로 국산차는 축소폭이 줄어든(0.8%) 데 비해 수입차는 13.8% 감소하며 11개월 연속 하락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친환경차는 전기차(1만 4708대)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증가하며 26.8% 증가한 3만 7735대 판매됐다.

이런 호조는 현대차그룹의 실적으로도 증명된다. 올 상반기 현대차그룹은 총 329만 9000대를 판매하며 일본의 도요타그룹(513만 8000대), 독일의 폭스바겐그룹(400만 6000대)에 이어 3위로 집계됐다. 현대차가 판매량 기준 세계 3위에 오른 것은 사상 최초다.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314만대)와 스텔란티스그룹(301만 9000대)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전체 판매량 기준 4위에 올랐던 현대차그룹은 올해 경쟁사들이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생산 차질로 신음하는 가운데서도 순위를 한 단계 더 올렸다.

현대차그룹의 적극적인 전동화 전환으로 전기차 상품성이 호평을 받은 것이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전용 전기차 플랫폼(EGMP)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아이오닉5’(현대차)와 ‘EV6’(기아)의 판매가 ‘톱 3’ 진입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 경제매체 블룸버그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올 1~5월 주요 자동차 시장인 미국에서만 2만 7000대를 판매하며 테슬라에 이어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반도체 수급난과 전동화 전환이라는 산업의 위기가 현대차그룹에는 기회로 작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올 하반기부터는 기대작인 세단형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의 판매도 예정돼 있다.

한편 정부는 미래차 전환을 위해 자동차 부품업계의 사업 재편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재 100억원인 사업 재편 연구개발(R&D) 예산을 800억원까지 늘리고, 수출 마케팅과 무역금융 지원 등도 확대할 계획이다. 자동차 부품 산업은 제조업 전체 고용의 8%(24만명), 생산은 6.5%(101조원), 수출은 3.6%(228억 달러), 사업체 수는 2.4%(1만개)를 차지하는 주력 산업이다. 지난달 경제 성장 둔화에 따른 수요 위축에도 지난해보다 2.1% 증가한 20억 3000만 달러 수출을 기록했다.

서울 오경진 기자
세종 박승기 기자
2022-08-16 1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