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15주년 소녀시대 완전체 컴백 “우리가 소시 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05 15:02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규 7집 ‘포에버 1‘ 발표
“지난 활동 복습하는 음반”

그룹 소녀시대가 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에서 열린 소녀시대 데뷔 15주년 ‘FOREVER 1’ 앨범 발매 기념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8.5      ryousanta@yna.co.kr 연합뉴스

▲ 그룹 소녀시대가 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에서 열린 소녀시대 데뷔 15주년 ‘FOREVER 1’ 앨범 발매 기념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8.5
ryousanta@yna.co.kr 연합뉴스

국내 아이돌을 대표하는 걸그룹 소녀시대가 데뷔 15주년을 맞았다. 2007년 ‘다시 만난 세계’로 가요계의 판도를 완전히 바꿨던 소녀들이 여왕이 돼 돌아왔다.

소녀시대는 5일 서울 강남구에서 열린 정규 7집 ‘포에버 원’(FOREVER 1)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오늘이 딱 소녀시대가 데뷔한 지 15년 되는 날이다. 완전체로 5년 만에 모인 이번 8월을 소녀시대의 달로 만들겠다”라며 가요계 여왕다운 포부를 밝혔다.

올해로 데뷔 15주년을 맞은 소녀시대는 2세대 케이팝 여자 아이돌의 대표로 ‘지‘(Gee), ‘소원을 말해봐’, ‘오!‘, ‘런 데빌 런’, ‘훗‘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사랑받았다. 수영은 “정말 어느 나라에 도착하는지도 모를 만큼 바쁜 시절이었다”며 “마치 학창 시절 수학여행을 갔던 생각처럼 새록새록 기억에 남는 거 같다”고 돌아봤다.

이들은 2014년 미니 4집 ‘미스터, 미스터’까지 9인조로 활동했으나 2015년 제시카가 사업가의 길을 택하며 소녀시대와 결별함으로써 8인 체제로 전환했다. 그룹 활동이 뜸해진 뒤에는 멤버별 개인 활동에 치중했다. 태연은 솔로곡 ‘아이’(I), ‘파이어’ 등에서 독보적인 음색과 성량을 선보이며 가온차트 10년 음반 판매량 분석 기준 여성 솔로가수 누적 판매 1위에 올랐다.

윤아와 서현, 수영 등은 배우 활동에 주력하고 있고 티파니는 뮤지컬에 도전해 사랑받고 있다. 다른 멤버들도 예능과 패션 등에서 다양한 활약을 하고 있다. 미국 빌보드는 지난 2017년 다양한 활동을 펼쳐온 소녀시대에 대해 ‘지난 10년간 최고의 케이팝 걸그룹’에 선정하기도 했다.
그룹 소녀시대(Girl’s Generation)가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가진 데뷔 15주년 기념 ‘포에버 원(OREVER 1)’ 컴백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22.8.5/뉴스1

▲ 그룹 소녀시대(Girl’s Generation)가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가진 데뷔 15주년 기념 ‘포에버 원(OREVER 1)’ 컴백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22.8.5/뉴스1

이번 신보 ‘포에버 1’는 소녀시대로서의 멤버들의 그간 활동을 집대성한 음반이다. 데뷔 10주년을 기념해 발매했던 정규 6집 ‘홀리데이 나이트’ 이후 5년 만에 발표하는 정규 음반으로 총 10곡이 수록됐다. 써니는 “이번 음반의 티저 이미지, 음반 재킷, 뮤직비디오까지 그동안의 소녀시대 활동을 복습하고 기념하는 느낌”이라며 “다시 한번 소녀시대가 뭘 해왔는지 보며 뿌듯함을 느꼈다”고 소개했다. 태연은 “소중한 사람들에 대한 영원한 사랑을 표현하는 가사”라며 “지금의 소녀시대가 말하고자 하는, ‘우리 영원하자’는 메시지도 담았다”고 했다.

수록곡 ‘럭키 라이크 댓’은 소녀시대 곁을 든든히 버텨준 소원(팬덤명)을 위한 노래다. 윤아는 “오랫동안 소원하면 언젠가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저희 팬클럽 소원이 가장 먼저 떠오른 곡이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멤버들 중에 마지막으로 이 노래를 녹음했는데, 오랜만에 전체 멤버의 녹음한 목소리를 들으니 울컥했다”고 덧붙였다.
소녀시대. SM엔터테인먼트 제공

▲ 소녀시대.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빌런‘은 티파니와 수영이 직접 작곡·작사한 노래다. 티파니는 “‘런 데빌 런’의 분위기를 이어받았다. 다크한 소녀시대, 보컬과 댄스 퍼포먼스를 하는 소녀시대를 떠오르게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컴백으로 국내 최장수 여성 걸그룹이라는 수식어를 지키게 된 데 대해 태연은 “소녀시대가 소녀시대의 팬이기 때문”이라며 “소녀시대를 지키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여기까지 왔다”고 했다.

정규 7집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음원이 공개되며, 타이틀곡 ‘포에버 원’ 뮤직비디오도 유튜브 SMTOWN 채널 등을 통해 동시에 만날 수 있다. 음반은 오는 8일 발매된다.

김정화·류재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