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유럽 봉쇄한 벽, 다음은 ‘월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9-23 01:54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유럽 베스트’ 김민재 월드컵 의지

메시 등과 5대 리그 ‘최고 11인’에
4년 전 못 나간 월드컵 활약 다짐
“그간 성장… 내용·결과 가져올 것
강팀과 대결서 좋은 선수 막겠다”

벤투 “이강인, 팀 필요 따라 활용”

공격수 잡아도 잠자리는 못 잡아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을 하루 앞둔 22일 경기 파주시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김민재가 훈련을 위해 이동하던 중 잠자리가 날아들자 깜짝 놀라고 있다. 축구대표팀은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평가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공격수 잡아도 잠자리는 못 잡아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을 하루 앞둔 22일 경기 파주시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김민재가 훈련을 위해 이동하던 중 잠자리가 날아들자 깜짝 놀라고 있다. 축구대표팀은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평가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처음이라 긴장되지만 어떻게 해야 할지 잘 알고 있습니다. 4년 전보다 더 좋은 모습으로 나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탈리아 세리에A 나폴리와 벤투호 수비의 ‘핵’ 김민재(26)가 부상으로 생애 첫 월드컵 출전 기회를 날린 4년 전 아쉬움을 털어내겠다고 다짐했다.

김민재는 코스타리카와의 친선 경기를 하루 앞둔 22일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4년 전 아쉽게 월드컵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다시 기회가 왔다. 모든 선수의 꿈인 만큼 기대된다. 내용과 결과를 다 가져오고 싶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4년 전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대표팀 최종 승선이 유력했지만 정강이뼈가 부러지는 바람에 좌절됐다. 당시 K리그1 전북 현대 소속이었던 그는 성장을 거듭한 끝에 지금은 유럽 빅리그에 진출했다.

시즌 초반부터 나폴리의 주축을 꿰찬 김민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도 데뷔하는 등 유럽에 연착륙했다. 최근에는 세리에A 사무국이 발표한 ‘9월의 선수’ 후보에 올랐다. 또 리오넬 메시, 네이마르(이상 파리 생제르맹)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유럽 프로축구 베스트 11’에 뽑혔다. 축구 전문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이 발표한 이번 시즌 유럽 5대 리그 시즌 베스트 11에 김민재는 평점 7.46을 받으며 호제르 이바녜스(AS 로마)와 함께 최후방 수비 자원으로 선정됐다. 김민재는 “‘무조건 적응해야만 한다’는 생각에 빨리 자리잡은 것 같다. 팀 선수들 퀄리티가 워낙 좋아 거기 따라가지 못하면 정말 뛰지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어 훈련과 경기에 집중하다 보니 자연스레 좋은 경기력이 나오는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일찌감치 월드컵 본선 엔트리 한 자리를 예약하며 ‘철벽 수비’를 준비하는 김민재는 “4년 전과 비교하면 보완된 부분이 많아 더 좋은 모습으로 나갈 수 있을 것 같다”며 “제 장점 중 하나가 리커버리 능력인데, 강팀과의 대결에서 좋은 선수들을 막아 내겠다”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모두 궁금해하는 이강인은 팀이 필요할 때 활용할 것”이라며 “경기에 나설 최고의 선발 라인업을 선택할 텐데, 이강인이 여기에 해당할지 아니면 경기 중에 투입될지는 추후 결정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론과 팬들이 주목하는 건 알고 있지만 감독 입장에서는 팀이 더 중요하다. 선수 개인이 아닌 팀을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벤투 감독은 9월 평가전에 대해 “소집 당시 다른 것들을 시도하겠다고 했는데, 전술적인 시스템에 관한 것이다. 두 경기에서는 같은 전술 시스템을 쓰지 않을 생각”이라면서 “다만 이전에 사용했던 시스템도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2022-09-23 2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