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日 반성은 없었다… 기시다, 야스쿠니 공물 봉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5 18:09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경제안보상·부흥상 등 잇단 참배
10년째 되풀이… 정부 “깊은 실망”

다카이치 사나에(오른쪽) 일본 경제안전보장 담당상이 한국의 광복절이자 일본의 패전일인 15일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다카이치 사나에(오른쪽) 일본 경제안전보장 담당상이 한국의 광복절이자 일본의 패전일인 15일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우리 광복절이자 일본 패전일인 15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비롯한 주요 각료와 정치인들은 태평양전쟁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거나 참배하는 등 침략 전쟁을 미화하거나 반성 없는 태도를 되풀이했다. 일본은 ‘종전일’로 표현하지만 ‘패전일’인 이날 가해국으로서의 사죄를 꺼리며 매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들의 반발을 일으키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야스쿠니 신사에 다마구시(비쭈기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 공물 대금을 사비로 봉납했다. 현직 총리는 주변국의 반발을 고려해 직접 참배하는 대신 공물을 봉납한다. 아베 신조 전 총리,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에 이어 기시다 총리도 취임 후 첫 패전일에 공물 봉납으로 대신했지만 어떤 형태든 전범자를 추모한다는 의미는 변함이 없다.

현직 각료와 유력 정치인들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도 이어졌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이 최근 임명된 기시다 2차 내각의 각료로서 지난 13일 처음으로 참배한 데 이어 다카이치 사나에 경제안전보장 담당상, 아키바 겐야 부흥상, 고이즈미 신지로 전 환경상 등이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하기우다 고이치 자민당 정무조사회장도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사비로 다마구시를 봉납했다. 그는 “앞서 전쟁에서 고귀한 생명을 희생한 선인들의 영혼에 삼가 애도의 정성을 바치고 항구적 평화를 다시 한번 맹세했다”고 참배 소감을 밝혔다. 일본이 일으킨 침략전쟁이 문제였음에도 하기우다 정조회장은 반성이라는 단어는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한국 외교부는 기시다 총리 등이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거나 참배한 데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에서 “과거 일본의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 정부와 의회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거나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날 가해국으로서 반성 없는 태도는 일본 정부 주최로 도쿄 부도칸에서 열린 전몰자 추도식에서도 이어졌다. 기시다 총리는 추도사에서 “우리가 누리는 평화와 번영은 전몰자들의 고귀한 목숨과 고난의 역사 위에 세워진 것임을 우리는 잠시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전임 총리들과 마찬가지로 가해국으로서의 책임은 언급하지 않았다. 아베 전 총리가 2013년부터 ‘반성’을 언급하지 않은 이래 10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한편 나루히토 일왕은 “전후 오랜 평화로운 세월을 생각하고 과거를 돌아보며 깊은 반성 위에 서서 다시는 전쟁의 참화가 되풀이되지 않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며 4년 연속 ‘깊은 반성’을 말했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2022-08-16 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