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협회 선넘은 간섭, 월드컵 3달 전 본선 이끈 감독 교체한 모로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2 17:17 해외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모로코 축구협회 “월드컵 준비에 이견”
할릴호지치 감독 대회 직전 경질 3번째
유럽 빅리그 뛰는 선수들 기용 여부로 마찰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경기 선수 기용을 놓고 모로코 축구협회와 마찰을 빚은 바히드 할릴호지치(70·보스니아) 감독이 대회 3개월을 앞두고 경질됐다.

AFP통신은 12일(한국시간) “모로코가 할릴호지치 감독과 결별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할릴호지치 감독은 2019년 8월 모로코 대표팀 사령탑에 선임돼 팀을 본선에 올려놨으나 월드컵 개막 직전에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 AFP통신에 따르면 경질 사유는 축구협회와 할릴호지치 감독이 선수 기용에 이견을 보였기 때문이다.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 서울신문 DB

▲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
서울신문 DB

할릴호지치 감독은 아프리카 지역 예선에서 유럽 빅리그에서 뛰는 하킴 지예흐(첼시)와 누사이르 마즈라위(바이에른 뮌헨)를 기용하지 않았는데, 협회에서는 이들이 경기에 뛰어야 한다는 입장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모로코 축구협회는 “월드컵 준비에 이견으로 인해 상호 합의로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할릴호지치 감독의 성격이 불같기로 유명하지만, 선수 기용은 어디까지나 감독의 몫이고 그 결과에 대한 책임도 오롯이 감독의 몫이란 점에서 모로코 축구협회의 이번 결정은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할릴호지치 감독의 월드컵 본선 직전 경질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코트디부아르, 알제리, 일본 국가대표 감독을 역임했는데, 월드컵 본선 진출을 시켜놓고 해임당한 건 이번이 무려 세 번째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개막을 4개월 남기고 코트디부아르 감독 자리에서 해임됐고, 일본 감독이던 2018년 4월에도 러시아 월드컵을 두 달 정도 앞두고 해고 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는 알제리 대표팀을 이끌고 본선에 올라 알제리 축구 사상 최초로 16강 진출을 이뤄냈다. 당시 조별리그에서는 홍명보 감독이 이끈 한국을 4-2로 꺾었다.

모로코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 벨기에, 캐나다와 함께 F조에 편성됐다.

장형우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