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러, 104년 만에 디폴트… G7 ‘원유가격 상한제’로 옥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8 02:29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방제재에 이자 1억弗 못 갚아
尹,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

尹대통령 부부 첫 해외 출장길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부인 김건희 여사와 출국하기 전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한국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은 이번이 처음으로, 윤 대통령은 미국 주도 세계질서 속에 중러와도 균형을 맞춰야 하는 ‘고차 방정식’ 외교 과제를 안고 첫 해외 출장길에 올랐다. 박지환 기자

▲ 尹대통령 부부 첫 해외 출장길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부인 김건희 여사와 출국하기 전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한국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은 이번이 처음으로, 윤 대통령은 미국 주도 세계질서 속에 중러와도 균형을 맞춰야 하는 ‘고차 방정식’ 외교 과제를 안고 첫 해외 출장길에 올랐다.
박지환 기자

서구세계의 전방위적 경제 압박 여파로 러시아가 한 세기 만에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에 빠졌다. 그러나 모스크바는 에너지 가격 폭등으로 엄청난 외화를 확보해 둔 터라 서구세계가 만든 ‘무늬만 디폴트’를 비웃고 있다. 고민이 커진 주요 7개국(G7)은 러시아가 원유 수출로 이익을 내지 못하도록 가격 상한제 시행을 검토하고 나섰다.

블룸버그통신은 27일 “러시아가 전날까지 투자자들에게 외화 표시 국채 이자 약 1억 달러(약 1300억원)를 갚아야 했지만, 국제사회가 (대러 제재 일환으로) 외환 거래 통로를 틀어막아 대금을 전달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가 외채 관련 디폴트 상황에 놓인 것은 볼셰비키 혁명 때인 1918년 이후 104년 만이다. 그러나 모스크바는 디폴트 자체를 인정하지 않았다. 안톤 실루아노프 러시아 재무부 장관은 월스트리트저널에 “원유와 천연가스 수출로 벌어 놓은 달러가 상당한데 서방이 우리를 국제은행간통신협회(스위프트·SWIFT)에서 퇴출시켜 이자를 갚을 수 없게 했다”며 “미국 등이 러시아에 ‘디폴트’라는 꼬리표를 달려고 억지로 (송금 차단이라는) 장벽을 만들었다. 매우 우스꽝스럽다”고 비난했다. 블룸버그도 “이번 디폴트는 러시아가 국제사회에서 배재됐다는 상징적 의미만 갖는다”고 평가했다.

러시아의 ‘맷집’에 당황한 G7은 추가 제재를 공식화했다. 뉴욕타임스는 “독일 바이에른 엘마우에서 26일 개막한 G7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산 원유 가격에 제한을 두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러시아산 원유를 시장 가격보다 크게 낮은 ‘G7 지정가’로만 거래하게 해 경제적 타격을 가하려는 취지다. 앞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G7 정상들이 러시아산 금 수입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고, 영국 정부도 이를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러시아 압박 기조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서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부인 김건희 여사와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 출국했다. 한미일 정상회담은 29일 열린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2022-06-28 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