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내 거야 발 빼라’ 벤투호, 새달 14일 이집트와 A매치 … EPL 득점왕 손흥민·살라흐 제대로 다시 붙는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7 01:27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축구 대표팀 에이스로서 대결
살라흐, SNS로 손 득점왕 축하
손 ‘올해의 골’ 후보 10인 포함

축구협 “EPL 선수 2명 뛰어”
월드컵 대비보다 흥행 무게
가나 상대 ‘모의고사’ 아쉬워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로이터 연합뉴스

▲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로이터 연합뉴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에 이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나서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광란의 6월’ 매치업이 또 하나 성사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자리를 나눠 가진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의 맞대결이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26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의 다음달 A매치 4연전의 마지막 상대가 이집트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벤투호는 다음달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브라질전을 시작으로 6일 칠레(대전월드컵경기장), 10일 파라과이(수원월드컵경기장)를 상대한 뒤 14일 이집트와 격돌한다. 2005년 친선경기 이후 17년 만의 역대 18번째 대결 장소는 다시 상암벌이 될 것으로 보인다.
26일 이집트 대표팀의 주장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골든부트’를 들고 인천공항에 입국한 손흥민의 사진과 축하 글. 무함마드 살라흐 트위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6일 이집트 대표팀의 주장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골든부트’를 들고 인천공항에 입국한 손흥민의 사진과 축하 글.
무함마드 살라흐 트위터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한국보다 3계단 낮은 32위의 이집트가 주목받는 이유는 살라흐 때문이다. 살라흐는 손흥민과 치열한 득점왕 경쟁을 벌인 끝에 23골로 공동 득점왕 타이틀을 나눠 가졌다. 손흥민은 최고의 몸값을 자랑하는 네이마르에 이어 EPL 최고의 골잡이 살라흐 등 두 명의 30세 동갑내기와 ‘월드 클래스급’ 대결을 펼치게 된다.

지난 23일(한국시간) 공동 득점왕에 실망한 듯 트로피를 받고도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던 이집트 캡틴 살라흐는 손흥민과 ‘완장 대결’도 펼친다. 그는 수상 사흘 만인 이날 손흥민이 득점왕 트로피(골든부트)를 들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영상을 리트윗하면서 ‘축하해 쏘니!’라고 적기도 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의 ‘노쇼’ 사건을 염두에 둔 듯 축구협회 고위 관계자는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A매치 조건에 살라흐(출전 여부)를 콕 찍을 수 없어 두루뭉술하게 EPL 소속 선수 2명을 포함하는 것으로 계약서를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3월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 명단 중 EPL 선수는 살라흐와 무함마드 엘네니(아스널) 둘뿐이었다.

다만 이집트전은 카타르월드컵 ‘모의고사’라는 이번 평가 4연전의 성격상 최고의 선택은 아니다. 이집트는 카타르행이 무산된 데다 아프리카 팀이지만 가나와는 결이 다르다. 지난 2년간 코로나19 탓에 입장권 판매 수익에 큰 타격을 입은 축구협회로서는 손흥민과 살라흐의 득점왕 경쟁이 크게 관심을 끌면서 평가전의 ‘질’보다는 ‘흥행’을 고민했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EPL 사무국이 공개한 2021~22시즌 ‘올해의 골’ 후보 10인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1일 레스터 시티와의 35라운드 홈경기 후반 34분 터뜨린 골이 후보에 올랐다. 손흥민이 또 이 상을 받으면 2019~20시즌 번리전의 ‘70m 질주골’에 이어 통산 두 번째 수상이 된다.

최병규 전문기자
2022-05-27 2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