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정상 오른 차준환, 한국 남자싱글 첫 메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4 02:58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3일 에스토니아 탈린 톤디라바 아이스홀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차준환(고려대)이 우아한 프리스케이팅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 피겨 간판인 차준환은 이날 프리에서 174.26점(기술 86.48점+예술 88.78점), 전날 쇼트에서 개인 최고점인 98.96점을 획득하며 총점 273.22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999년부터 매년 열린 4대륙 대회에서 한국 남자 싱글 선수가 정상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네이선 첸(미국)과 하뉴 유즈루(일본) 등 세계 정상급 선수가 불참했지만 차준환이 보여준 완성도 높은 연기는 베이징동계올림픽 전망을 더욱 밝혔다. 탈린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3일 에스토니아 탈린 톤디라바 아이스홀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차준환(고려대)이 우아한 프리스케이팅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 피겨 간판인 차준환은 이날 프리에서 174.26점(기술 86.48점+예술 88.78점), 전날 쇼트에서 개인 최고점인 98.96점을 획득하며 총점 273.22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999년부터 매년 열린 4대륙 대회에서 한국 남자 싱글 선수가 정상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네이선 첸(미국)과 하뉴 유즈루(일본) 등 세계 정상급 선수가 불참했지만 차준환이 보여준 완성도 높은 연기는 베이징동계올림픽 전망을 더욱 밝혔다.
탈린 AP 연합뉴스

23일 에스토니아 탈린 톤디라바 아이스홀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차준환(고려대)이 우아한 프리스케이팅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 피겨 간판인 차준환은 이날 프리에서 174.26점(기술 86.48점+예술 88.78점), 전날 쇼트에서 개인 최고점인 98.96점을 획득하며 총점 273.22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999년부터 매년 열린 4대륙 대회에서 한국 남자 싱글 선수가 정상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네이선 첸(미국)과 하뉴 유즈루(일본) 등 세계 정상급 선수가 불참했지만 차준환이 보여준 완성도 높은 연기는 베이징동계올림픽 전망을 더욱 밝혔다.

탈린 AP 연합뉴스

2022-01-24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