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수출·연구개발 위한 원전기술은 녹색분류체계에 포함시킬 수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4 02:5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정애 환경부 장관 인터뷰

한정애 환경부 장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정애 환경부 장관

해외 수출과 연구개발(R&D)을 목적으로 한 원자력발전(원전) 기술은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택소노미)에 포함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최근 서울신문과 만나 “국내 신규 원전 건설이 아니라 원전 기술 경쟁력 확보와 수출 목적의 연구개발과 이를 위한 민간투자 유도를 위한 택소노미는 열어 놓는 것이 좋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환경부에서 발표한 K택소노미에서 원자력이 빠진 배경을 설명하면서 나온 이야기다.

한 장관은 “단위 면적 밀도로 보면 한국의 원자력 발전 시설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 더 짓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유럽연합(EU)은 원전을 택소노미 초안에 넣는데 왜 우리는 넣지 않느냐는 목소리가 있는데 유럽과 우리나라 상황을 1대1로 비교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해외 일부 국가에서는 원전 기술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외국에 수출할 수 있는 부분, 민간자본 투자를 위한 택소노미는 고민해 봐야 한다”면서 “이는 국내 원전 설치를 위한 택소노미가 아닌 수출을 위한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이어 “지난해 결정한 택소노미 기준을 당장 바꿀 수는 없지만 올 한 해 동안 환경부에서는 이에 관해 적극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용하 기자
2022-01-24 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