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박영선 “김건희, 기획력 뛰어나…국힘, 가처분신청으로 판 키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4 11:36 20대 대통령 선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디지털대전환위원장. 2022.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디지털대전환위원장. 2022.1.9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디지털대전환위원장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와 관련해 “김씨는 기획력이 굉장히 뛰어나다”며 “일방적으로 당한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1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씨를 윤 후보와 결혼하기 전부터 알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위원장은 “제가 문화부 기자를 했다. (김씨가) 기획전시를 하시던 분이었기에 윤 후보와 결혼하기 전부터 알았다”며 “굉장히 도전적이라고 저는 느꼈다. 굉장히 액티브하다”고 설명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디지털대전환위원장. 2021.4.4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디지털대전환위원장. 2021.4.4 뉴스1

‘김씨가 기자인 줄 모르고 사적 대화로 알고 대화에 응했을 가능성은 없느냐’는 질문에 박 위원장은 “그건 절대로 아닐 것”이라며 “‘서울의소리’ 대표님이 ‘서로 간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서 한 것’이라던데 저는 그 말이 맞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법원에 MBC를 상대로 통화녹음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한 데 대해 “국민의힘이 그 행위를 함으로써 오히려 국민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며 “오히려 판을 키워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보도에 의하면 기자임을 밝히고 전화를 했다는 것 아니냐. 그렇다면 그것이 가처분 신청 대상이 될까”라고 반문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측과 김씨의 통화녹음 파일 공개 예고와 관련해 “악질 정치공작”이라며 총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보도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 방송사를 상대로 방송 중단을 위한 법적조치에 나섰고, 동시에 이런 방송의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해서도 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요청하기로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한 사과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신문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한 사과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신문DB



최선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