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전주성의 철벽 홍정호, 24년 만에 수비수로서 MVP 벽 부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7 19:09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K리그1 대상 시상식… 영광의 얼굴들

김주성 이후 첫 수비 출신 ‘최고의 선수’
“국내 복귀 때 전북만 손 내밀어 보답”

영플레이어상 설영우·감독상 김상식
벽이  벽을  넘다 24년 만에 수비수 출신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홍정호(전북 현대)가 7일 서울 홍은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상 시상식’에서 MVP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뉴스1

▲ 벽이 벽을 넘다
24년 만에 수비수 출신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홍정호(전북 현대)가 7일 서울 홍은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상 시상식’에서 MVP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뉴스1

올 시즌 K리그1 최고의 수비력으로 전북 현대를 사상 첫 5연패에 올려놓은 홍정호(32)가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홍정호는 7일 서울 홍은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상 시상식’에서 감독과 주장으로부터 각 6표, 미디어 56표를 받아 합산점수 48.98점으로 2위 제주 유나이티드의 주민규(39.45점)를 따돌리고 최고의 선수에 올랐다.

수비수가 MVP에 선정된 건 24년 만이다. 1997년 김주성 이후 K리그1 수비수들은 MVP와 인연이 닿지 않았다. 통상 우승팀 에이스가 MVP로 선정되는 사례가 많은데 주로 공격수와 미드필더에 치중돼 있었기 때문이다. 중앙수비수가 MVP에 선정된 건 박성화, 한문배, 정용환, 홍명보, 김주성 이후 여섯 번째다.

홍정호는 전북이 K리그1 팀 최소 실점인 37실점을 기록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특히 지난 9월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전에서 후반 41분 골키퍼의 키를 넘어 전북의 골대 안으로 들어가는 공을 전력으로 질주해 걷어낸 장면은 ‘인생 수비’로 꼽혔다. 기록으로 봐도 수비지역에서 50회의 가로채기로 전체 선수 중 2위를 기록했으며, 클리어 85회(9위), 차단 100회(11위) 등 수비 관련 지표에서 모두 상위권에 올랐다.

홍정호는 주장으로서 전북 포백 라인의 중심을 잡았다. 위기 상황에선 뛰어난 대처 능력을 보여줘 김상식 감독의 강한 신뢰 아래 부상 없이 36경기를 소화했다. 홍정호는 지난달 28일 대구 FC와 37라운드에서 선제 결승골을 터뜨리며 전북의 2-0 승리에 앞장서기도 했다.

홍정호는 “4년 전 해외 생활을 마무리하고 한국으로 돌아왔을 때 찾아주는 팀이 없었지만 전북이 손을 내밀어 줬다”며 “보답하고 싶었고, 잘하고 싶었다. 앞으로도 전북의 벽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시즌 22골을 몰아치며 2016년 정조국 이후 5년 만에 토종 선수 득점왕을 차지한 주민규는 아쉽게도 MVP를 놓쳤다. 2015년 2부리그를 평정한 그는 K리그1 득점왕으로 ‘연습생 신화’를 썼다. 주민규에 이어 세징야(대구 FC), 이동준(울산) 순으로 표를 얻었다.

만 23세 이하, 프로 3년차 이하에만 주어지는 ‘영플레이어상’에는 2년차 울산 설영우가 선정됐다. 데뷔 시즌이었던 지난해 14경기에 출장해 가능성을 보여준 설영우는 홍명보 감독이 부임한 올 시즌부터 주전으로 발돋움했다. 설영우는 김태환, 홍철 등 쟁쟁한 선배들과 경쟁하며 올해 31경기를 뛰었다.

감독상은 데뷔 시즌 ‘형님 리더십’으로 팀을 리그 5연패와 아홉 번째 우승으로 이끈 김상식 감독에게 돌아갔다. 올 시즌 베스트 11에는 3년 연속 선정된 홍정호를 포함해 38경기에서 15번의 무실점을 기록한 조현우(울산)와 임상협(포항 스틸러스), 라스(수원 FC) 등이 포함됐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21-12-08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