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신라 시대 승려들은 어떻게 살았을까…황룡사 ‘등잔’의 비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25 14:00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폐기물 구덩이서 등잔 150여점 발견
통일신라~고려 건물터, 배수로도 확인

황룡사지 서회랑 서편지구에서 새로 출토된 등잔.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 황룡사지 서회랑 서편지구에서 새로 출토된 등잔.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신라 최고·최대 사찰로 알려진 경주 황룡사에서 통일신라시대 등잔이 무더기로 나왔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연차 발굴조사 중인 황룡사터 서회랑(西回廊) 서편지구에서 폐기물 구덩이에 묻힌 신라 등잔 150여 점을 찾아냈다고 25일 밝혔다. 사찰에서 불을 밝히던 등잔이 한꺼번에 매립되었다가 이번에 드러난 것이다.

등잔 지름은 10㎝ 안팎이며,제작 시기는 8∼9세기로 추정됐다. 황룡사에서는 1976년부터 1983년까지 이뤄진 발굴조사를 통해서도 많은 등잔이 발견됐으며, 부여 능산리 절터에서도 백제 등잔 80여 점이 출토된 바 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폐기물 구덩이에서는 주로 기와나 토기가 나오는데, 이번에 조사한 구덩이에는 특이하게도 등잔이 한꺼번에 묻혀 있었다”며 “구덩이는 건물터가 아닌 곳에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등잔을 일괄적으로 묻은 이유를 알려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며 “등잔 그을음에 대한 자연과학 분석도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황룡사지 전경.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 황룡사지 전경.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제공

이번 조사에선 통일신라시대부터 고려시대까지 조성한 것으로 짐작되는 건물터, 배수로, 담장터도 확인됐다. 조사단은 “서쪽에서 동쪽으로 갈수록 땅이 높아진다는 사실과 함께 통일신라시대 건물터 위에 흙을 덮고 고려시대 건물을 건립한 양상이 드러났다”며 “8세기부터 12세기까지 특정 공간이 변하는 과정을 파악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 지역인 황룡사 서회랑 서편지구는 사찰 운영시설이나 승려 생활공간이 존재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1970∼1980년대 발굴조사 당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전신인 경주고적발굴조사단이 사무실로 사용해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연구소는 8700㎡에 달하는 이 지역에 대해 2018년부터 발굴 조사를 시작해 건물터와 배수로 등을 확인했고, 길이 6㎝인 금동봉황장식 자물쇠도 출토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