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사설] 기성 정치권 개혁 촉구하는 제3지대에 주목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6 09:28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그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정치교체를 외치며 ‘새로운 물결’이라는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승자독식 구조를 우리 사회문제의 근본 원인으로 지적하며 청년 투자 국가, 일거리 정부, 부동산·교육·지역격차 해소 등을 제시했다. 신당 창당 선언 행사에는 여야의 당대표가 모두 참석해 자신들과 함께하자며 구애 작전을 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르면 이달 말 20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여야 대권 경쟁 구도에 제3지대 후보들이 뛰어든 것이다.

김 전 부총리는 기성 정치권의 구애에 아랑곳하지 않고 제3의 길을 걷겠다고 했다. 그러나 양당 중심의 정치판에서 제3지대 후보의 성공 가능성은 높지 않다. 그는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언급도 되지 않을 정도로 영향력이 미미하다. 여야 후보의 지지도가 박빙이라 대선 전에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제3지대 후보 출현은 현재의 기득권 정치가 낳은 산물이다.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재명·윤석열·홍준표 등 대선 지지도 1위권 여야 후보들의 비호감도는 60% 안팎이다. 대선을 4개월 앞둔 시점에서 조사한 무당층은 19대 대선 당시(13%)의 두 배인 26%로 나왔다. 대선을 130여일 앞둔 상황인데도 이처럼 높은 무당층 비율은 유권자들이 그만큼 양당 구조의 기성 정치에 환멸을 느끼고 있다는 방증이다.

선거에서 네거티브 선거 전략은 약방의 감초다. 하지만 이번처럼 유력 후보 간 비호감 경쟁이 두드러진 적은 없었다. 여당은 대선 후보를 확정하고도 지지율 상승은켜녕 대장동 개발 의혹으로 특검 압박에 직면해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고발사주 의혹에다 전두환 옹호 발언 등 국민을 모독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코로나19로 먹고살기 힘들고 가계부채에 허덕이는 국민들로서는 짜증나는 일이 아닐 수 없다.

기성 정치권은 개혁으로 응답해야 한다. 국민들에게 정치 혐오증을 불러일으키는 언쟁 대신 민생을 살릴 정책과 기후위기 대책 등 나라 장래를 밝힐 비전을 제시하고 치열하되 품격 있는 언어로 선거전을 펴야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2021-10-26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