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줄리안 “추미애 딸 식당 단골이라 홍보대사? 어이가 없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2 07:3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  연합뉴스

▲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
연합뉴스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딸이 운영하는 식당의 단골이라 법무부 홍보대사로 위촉됐다는 언론 보도에 “어이가 없다”며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앞서 21일 조선일보는 줄리안이 2015년 한 방송에서 추미애 장관 딸 서모씨의 서울 이태원 식당을 단골식당으로 소개했고, 올해 5월에는 법무부 홍보위원으로 위촉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법무부는 줄리안이 법무부 홍보대사가 아닌 사회통합프로그램(KIIP) 멘토단의 일원으로 활동했다고 해명했다.

줄리안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줄리안도 같은 날 곧바로 인스타그램에 ‘#팩트체크’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어이가 없어서 대응해야 하나 고민을 했는데”라며 해당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법무부 홍보대사를 한 사실이 없다”면서 “사회통합프로그램 멘토단은 (문재인 정부 초대 법무부 장관인) 박상기 장관 때 이미 시범 운영이 시작됐고 그때부터 이미 활동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딸과 관련된 의혹 보도에 대해 인스타그램을 통해 반박했다.  줄리안 인스타그램

▲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딸과 관련된 의혹 보도에 대해 인스타그램을 통해 반박했다.
줄리안 인스타그램

줄리안은 2019년 박상기 장관 재직 당시 KIIP 시범 멘토단 10여명 중 1명으로 활동을 했다면서 당시 강의 영상을 함께 공개했다. 그는 “나뿐만 아니라 유명 외국인 방송인 몇 명과 일반 외국인과 함께 진행을 했다”면서 “박상기 장관도 만난 적이 없고, KIIP 담당 팀과 함께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또 멘토단 시범 운영이 잘 돼서 추미애 장관 취임 전부터 공식 멘토단을 만들자는 이야기가 나왔다가 진행이 늦어져 추미애 장관 재직 중 멘토단이 출범하게 됐다면서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 출연진 몇 명도 함께 멘토단으로 위촉됐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장관 역시 출범식 때 처음 만났고, 그날 한번밖에 본 적이 없다고 줄리안은 밝혔다.

멘토단은 한국에서 영주권을 받기 위한 필수 코스인 사회통합프로그램 교육을 듣고 있는 학생들을 상대로 강의를 한다며 관련 교육을 이수한 사람 등을 대상으로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되며 줄리안 역시 교육을 이수했다고 해명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13일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1기 사회통합 이민자 멘토단 위촉식’에서 멘토단에 위촉된 줄리안 퀸타르트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5.13  법무부 제공

▲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13일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1기 사회통합 이민자 멘토단 위촉식’에서 멘토단에 위촉된 줄리안 퀸타르트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5.13
법무부 제공

줄리안은 추미애 장관 딸이 운영하는 식당을 방송에 소개한 과정도 해명했다.

그는 서울 용산구 경리단 지역에 3년 넘게 살았고, 단골 가게들을 많이 알게 됐다면서 “(이용하던) 미용실이 경리단에 있었고, 그 건너편 건물 1층에 해당 식당(미트볼 전문)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당시 살던 집과 4분 거리였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는 “미트볼은 벨기에 대표 음식 중 하나라 어머니의 미트볼을 방송에 소개할 정도였다”면서 “집 근처에 미트볼 가게가 생겨서 너무 반가웠고, 먹어보니 맛있는 데다 사람도 많지 않아 자주 갔다”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딸의 식당이 맛집으로 방송 프로그램에 나온 모습.  올리브TV

▲ 추미애 법무부 장관 딸의 식당이 맛집으로 방송 프로그램에 나온 모습.
올리브TV

그는 가게에 전화를 걸어 자리가 있는지 물으면 가게에서 자신인 줄 알 정도로 자주 가긴 했지만 서로 안부만 물을 뿐 개인적인 연락처도 없을 정도였다고 해명했다. 무엇보다 식당 사장이 추미애 장관 딸이라는 것은 보도를 통해 알았다고 밝혔다.

당시 방송에서 ‘단골식당을 몇 군데 소개해 달라’고 섭외가 와서 여러 후보 중 해당 식당을 올렸고, 제작진이 그 식당을 골랐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줄리안은 “(해당 식당이) 1년 만에 닫았는데 어떻게 단골이 되느냐”면서 “경리단의 유명세 때문에 잘 될 줄 알고 1년도 못 간 가게의 단골이 된 적이 많다”고 덧붙였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