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관광객 줄어 굶어죽기 직전 태국 코끼리가 1000마리

입력 : ㅣ 수정 : 2020-04-01 19: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0년은 생물다양성 확보를 위한 티핑포인트 올해는 생물다양성 목표 달성을 위한 아이치전략목표 실행 마지막 해이다. 사진은 멸종위기종으로 지목된 아프리카들개와 아프리카코끼리의 모습  사이언스 제공

▲ 2020년은 생물다양성 확보를 위한 티핑포인트
올해는 생물다양성 목표 달성을 위한 아이치전략목표 실행 마지막 해이다. 사진은 멸종위기종으로 지목된 아프리카들개와 아프리카코끼리의 모습

사이언스 제공

종종 동물 학대 논란의 중심에 섰던 태국의 코끼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이번에는 굶어죽을 지경이 됐다고 영국 BBC 방송이 전했다.

현재 태국 내에는 야생 상태가 아닌 각종 센터, 캠프나 보호구역 등에서 생활하는 코끼리가 3000~4000마리에 이른다.

이들은 자신들을 보러온 관광객들이 낸 돈으로 먹이를 얻는데, 코로나19 사태로 태국을 찾은 관광객이 급격히 줄어들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게다가 최근에는 정부 비상사태 선포로 이러한 코끼리 보호 시설이 잠정 폐쇄되면서 센터나 캠프 운영자들이 코끼리 먹이를 살 돈이 부족하게 된 것이다.

코끼리는 하루 200~300㎏의 먹이를 먹어치우는 ‘대식가’다.

BBC는 굶주림으로 아사 직전의 코끼리 1000마리 이상이라고 보도했다.

코끼리 구조재단의 렉 차일렛 대표는 방송에 “코끼리들의 안전을 확보할 지원책이 조만간 나오지 않는다면 새끼를 밴 암컷까지 있는 이들 코끼리는 굶어 죽거나 구걸을 하러 거리로 내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코끼리 여섯 마리가 참변을 당한 태국 카오 야이 국립공원 안 폭포 아래에서 살아 남은 코끼리 한 마리가 죽은 동료가 깨어나기를 기원하는 듯한 동작을 취하고 있다. 카오 야이 국립공원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 코끼리 여섯 마리가 참변을 당한 태국 카오 야이 국립공원 안 폭포 아래에서 살아 남은 코끼리 한 마리가 죽은 동료가 깨어나기를 기원하는 듯한 동작을 취하고 있다.
카오 야이 국립공원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또 코끼리들이 동물원에 팔려 가거나 지난 1989년부터는 코끼리 이용이 금지된 벌목장에 다시 끌려갈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렉 대표는 “재정적 지원을 바로 받지 않는다면 전망은 매우 암울하다”고 덧붙였다.

태국 북부 매챔에서 코끼리 보호구역을 운영 중인 케리 맥크래 대표도 “근처에 사는 마을 주민들이 관광객 수입이 없어지면서 약 70마리의 코끼리를 보호구역으로 다시 데려왔다”며 최근의 상황을 설명했다.

맥크래 대표는 “코끼리들을 먹이는 것이 급선무지만, 그들을 먹일 수 있는 숲이 충분하지 않다”고 털어놓았다.

코끼리 구조 파크를 운영하는 아삐쳇 두엉디는 AFP 통신에 “코끼리 한 마리를 먹이는데 하루 1000밧(약 3만 7000원)이 든다”면서 코끼리들 먹이를 제대로 챙겨줄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