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떠는 거 보고 범인이라 확신했죠”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13: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모씨 청주 처제살인사건 때 수상한 행동에 덜미. 혐의 부인하다 증거 나오자 조사 이틀째 자백
화성연쇄살인 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이모(56)씨는 청주 처제 성폭행살인사건 당시 직접 처제 실종신고를 하고 용의선상에 올라서도 범행일체를 부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이씨를 수사했던 전·현직 경찰들의 말을 종합하면 1994년 1월 14일 강서파출소에 20대 여성 가출인신고가 접수됐다. 하루 전 이씨 집에 잠깐 들렸다가 약속이 있다며 나간 피해자가 연락이 안된다는 게 신고내용이었다. 신고접수는 이씨와 피해자 아버지가 함께 했다. 다음날 피해자 시신이 이씨 집 근처 철물점 야적장에서 발견되면서 경찰에 비상이 걸렸다. 시신에서 방어흔이 없는 것을 발견한 경찰은 면식범 소행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바로 이씨 등 가족 20여명이 모여있는 피해자 부모님 집을 찾아갔다.

실종신고까지 하며 연극을 했지만 이씨의 악행은 이때부터 꼬리가 잡히기 시작했다.

당시 수사에 참여했던 김시근(62)씨는 “가족들이 통곡을 하며 우는데 이씨만 슬퍼하는 기색이 없어 수상하다고 느꼈다“며 “파출서로 가자며 이씨를 차에 태웠는데 다리를 부르르 떨어 범인이라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강력범이라도 다리를 떨게 돼 있다”며 “뒷좌석에 같이 탔는데 차가 좁다보니 금방 알수 있었다”고 기억했다.
화성연쇄살인사건 몽타주. 연합뉴스

▲ 화성연쇄살인사건 몽타주. 연합뉴스

파출서로 연행된 이씨는 이때부터 강도높은 수사를 받았다. 경찰 2명이 번갈아가며 이씨의 행적과 관련해 똑같은 질문을 했더니 진술이 엇갈렸다. 이씨는 계속 오리발을 내밀었다. 그 사이 이씨 집 욕실에서 피해자 DNA가 나왔다. 경찰의 집요한 추궁이 이어지는 가운데 사건현장에서 결정적인 증거까지 나오자 이씨는 조사 이틀째 범행일체를 자백했다. 이 사건은 충북경찰이 수사한 사건 중 DNA가 증거로 채택된 첫번째 사례다.

경찰조사를 통해 드러난 이씨의 범행은 잔혹했다. 이씨는 1994년 1월 13일 자신의 집으로 찾아온 처제를 성폭행하기로 마음먹고 수면제가 섞인 음료수를 처제에게 먹였다. 그런데 처제가 수면제 약효가 나타나기전에 친구와 약속이 있다며 집을 나가려하자 이를 막고 성폭행했다. 이씨는 자신의 성폭행 사실이 알려질 게 두렵자 집에 있던 망치로 처제 뒷머리를 내리쳐 실신시킨 후 양손으로 목을 졸라 살해했다. 이어 사체를 스타킹 등으로 묶은 뒤 이날 오후 11시40분쯤 유모차를 이용해 집에서 약 880m떨어진 곳에 버리고 그곳에 있던 덮게로 덮어놓았다.

경찰은 가출한 아내에게 앙심을 품고 있던 이씨가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판단했다. 이씨는 무기징역을 받고 부산교도소에 복역중이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로 지목됐지만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