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부부싸움하던 60대, 길에서 아내 몸에 불붙이고 분신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부 전신에 2도 이상 화상…경찰, 남편 살인미수 구속영장 신청 검토
60대 남성이 한밤에 길거리에서 부부싸움을 하던 도중 아내 몸에 불을 붙이고 분신하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8일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의 한 길거리에서 60대 남편 A씨가 부인 B씨와 다투다가 자신의 차에서 휘발유로 추정되는 인화 물질을 가져와 B씨에게 뿌린 뒤 불을 붙였다.

A씨는 이어 자신의 몸에도 인화 물질을 뿌리고 몸에 불을 붙였다.

근처에 있던 시민들이 신속히 A씨 부부의 몸에 붙은 불을 끄고 병원으로 옮겼지만 부부는 전신에 2도 이상의 화상을 입어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불을 끄는 과정에서 일부 시민은 손에 화상을 입기도 했다고 목격자는 전했다.

경찰은 A씨가 아내와 불화 끝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피의자인 A씨가 회복되면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