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세 살 소년 국경 근처 혼자 울며 헤매, 밀입국 어른들 달아나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06: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 살 밖에 안된 소년이 지난 23일 아침(현지시간) 멕시코와의 국경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미국 텍사스주의 옥수수밭을 눈물 범벅인 채로 혼자서 헤매다 발견됐다.

미국 세관 및 국경보호대(CBP) 관리들에 따르면 브라운스빌 근처 리오그란데 계곡에서 발견된 이 소년의 이름과 전화번호가 신발에 적혀 있었다. 관리들은 이 소년이 단속 요원들과 마주치자 달아난 이들과 함께 잃다가 따로 떨어져 헤맨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이 소년은 포트 브라운의 국경 사무소로 옮겨져 그곳에서 가족을 찾을 방법을 찾고 있다고 영국 BBC가 24일 전했다. 소년은 친척들이 살고 있는 장소나 신원을 밝힐 만큼 “제대로 말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텍사스의 불법 체류자 보호시설로 다시 옮겨져 보살핌을 받고 있다.

CBP는 BBC의 사실 확인에 성명을 내 이 소년이 “미국에 밀입국한 밀수꾼들이 단속 요원들과 마주치자 달아나는 바람에 혼자 버려졌다”고 밝혔다.여전히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는 밀입국 단속과 이를 피하려는 이들의 치열한 추격전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22일에는 멕시코 당국이 치아파스주에서 중남미 출신 밀입국자 400명 가까이를 구금했다. 이들은 3000명 규모의 캐러밴 가운데 일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벌써 20만 7475명이 미국의 남서쪽 국경에서 체포됐다. 이 가운데 자난달에만 5만 3077명이 가족 단위였고 8975명이 어린이들을 동반하지 않고 국경을 넘었다. 지난 2월 6만 6884명이던 것이 지난달 9만 2607명으로 껑충 뛰었다.

 당국은 지난달 어린이들을 동반하지 않은 밀입국자들이 쇄도한 것은 2014년 이후 보이지 않던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