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준영 일당 중계하듯 영상 공유… ‘우정 여행’은 ‘범죄 여행’이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준영 대만서 성관계 불법 촬영·유포
영상 공유 3건 늘어난 14회 공소장 적시
승리 “대만 손님 성접대 준비” 언급 조사

‘집단 성폭행’ 의혹도 강원 여행 중 발생
함께 간 버닝썬 김씨, 영상 수차례 전송
가수 정준영(왼쪽)과 최종훈. 연합뉴스

▲ 가수 정준영(왼쪽)과 최종훈. 연합뉴스

절친들의 ‘우정 여행’으로 포장됐던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정준영(30), 최종훈(29) 등의 수차례 동행이 사실상 범죄 여행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정준영은 승리와 비밀리에 떠났던 대만 여행에서 성관계 영상을 몰래 촬영해 유포했고, 최근 불거진 정준영 카톡방 멤버들의 ‘집단 성폭행’ 의혹 등도 강원도 여행 중 벌어졌다.
승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승리. 연합뉴스

서울신문이 24일 입수한 정준영 공소장에 따르면 검찰은 정준영이 모두 9번 성관계 등을 불법 촬영했고 이를 14차례에 걸쳐 카카오톡 등을 통해 공유한 혐의가 있다고 적시했다. 동영상 공유 횟수는 경찰 발표(11건)보다 3건 더 늘었다.

특히 2015년 12월 정준영과 승리의 대만 여행은 범행으로 얼룩졌다. 두 사람은 비밀리에 대만으로 떠나 함께 여행을 즐겼고, 이 모습이 현지 매체에 포착되기도 했다. 둘만의 우정을 과시하는 모습으로 비쳤지만 정준영은 당시 현지 호텔에서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했고 같은 달 11일 카톡방에 유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승리가 2015년 12월 6일 카톡방에서 “대만 손님을 위해 강남 클럽에 성접대 자리를 준비하라”고 말했다는 의혹도 조사하고 있다. 이외에도 승리가 필리핀 등 해외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국내에서도 이들 일당이 여행을 떠날 때마다 범행이 이어졌다. 범죄 온상이었던 정준영의 ‘8인 카톡방’ 멤버인 버닝썬 직원 김모씨는 남의 성관계 장면을 마치 중계하듯 공유했다. 공소장에 따르면 김씨는 2016년 1월 강원도의 한 리조트에서 타인의 성관계 모습을 당사자 동의 없이 촬영했고 이를 몇 분 간격으로 수차례 단톡방에 전송했다. 김씨는 모두 9차례 불법 동영상을 촬영했고 11차례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이 여행도 정준영·최종훈과 함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정준영 일행이 2016년 1월과 11월 강원도 모처에서 여성들을 집단성폭행했다는 의혹도 수사 중이다.

김씨는 2016년 4월 미국에서 열린 행사 참석 후 인근 리조트에서 일행 여성을 강간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정준영과 김씨는 5월 10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2019-04-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