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러 인민 뜨거운 환대… 푸틴과 지역정세 안정 공동 대처”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용열차로 러 도착… 공식일정 돌입
“이번 방러 매우 유익하고 성공적일 것”
하산역서 러 국영TV와 이례적 인터뷰

金, 검은 중절모·코트… 김일성과 판박이
열차는 스탈린이 김 주석에게 준 것 개조
극동연방大 여장 풀어… 러 측과 만찬없어
오늘 푸틴과 회담… 27일 귀국길 오를 듯
러 의장대 사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전용 열차 편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도열한 러시아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블라디보스토크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러 의장대 사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전용 열차 편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도열한 러시아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블라디보스토크 로이터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러시아에 도착해 첫 일성으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많은 문제 등 의견을 교환하고 지역 정세를 안정적으로 유지 관리하고 공동으로 조정해나가는 데서 매우 유익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북러 국경 하산역에 도착한 후 러시아 국영TV 로시야와 단독 인터뷰에서 “러시아 인민의 뜨거운 환대를 받으면서 이번 방문이 매우 유익하고 성공적인 방문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이 외국 매체와 단독 인터뷰를 한 것은 최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당시 회담에 앞서 백악관 공동취재단이 질문하자 답변한 적은 있다.

김 위원장은 하산역에서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북극개발 장관과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 등 영접 나온 인사와 면담하며 “이번 방러가 마지막이 아닐 것이다. 이는 첫 걸음일 뿐이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당신 국가에 대해 많은 좋은 얘기를 들었으며 오래전부터 와보고 싶었다”면서 “내가 국가를 통치하기 시작한 지 7년이 지났는데 이제야 러시아를 방문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새벽 북한에서 출발해 하산역을 거쳐 오후 5시 50분쯤(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했다. 이후 숙소인 루스키섬 극동연방대학으로 이동해 여장을 풀었다. 김 위원장은 대학 내 귀빈용 숙소로 쓰이는 다섯 개 건물 중 1동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1동은 정상회담장으로 알려진 S동 바로 옆에 위치해 있다. 김 위원장은 저녁에 러시아 인사와의 만찬은 하지 않고 외출 없이 숙소에 머문 것으로 전해졌다.

푸틴 대통령은 25일 오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하며 오후 1~2시쯤 극동연방대에서 김 위원장과 단독·확대회담을 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26일 루스키섬의 오케아나리움(해양수족관) 등을 시찰한 뒤 27일 오전 블라디보스토크를 떠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시내 문화센터나 노동단체를 방문해 일반 주민과 깜짝 만남을 가질 수도 있다고 TV 로시야가 코줴먀코 주지사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조부 김일성 국가주석이 1949년 모스크바에서 이오시프 스탈린 소련 공산당 서기장과 첫 북러 정상회담을 했던 당시에 착용했던 검은색 중절모와 코트 차림으로 등장했다. 또 스탈린 서기장이 김일성 주석에게 선물한 전용열차를 개조한 신식 열차를 타고 오는 등 70여년 이어진 북러 우호 관계를 과시했다.

김 위원장은 방러 첫 일정으로 하산역 인근 ‘러시아·조선 우호의 집’을 방문했다. 김일성의 집이라고 불리는 ‘러시아·조선 우호의 집’은 1986년 김일성 주석의 소련 방문을 앞두고 양측 우호를 기념해 건설됐으며 현재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9-04-25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