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은행 정기예금 금리 일제히 3%대로 ‘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3-01-25 01:33 금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은행채 금리 떨어진 영향
저축은행도 5→ 4%대로

연 5%대까지 치솟았던 주요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금리가 연 3%대로 내려앉았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대표 정기예금(1년 만기) 금리는 연 3.67∼3.95%다. 최근까지도 연 4%대를 유지하던 하나은행 ‘하나의정기예금’ 금리가 연 3.95%로 낮아졌고, 신한은행 ‘쏠편한 정기예금’은 연 3.90%, 우리은행 ‘WON플러스 예금’은 연 3.87% 등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3.50%로 인상했지만, 정기예금 금리는 기준금리를 가까스로 넘기고 있다. 이처럼 수신금리가 떨어진 것은 채권시장이 안정화되면서 은행의 자금 조달이 수월해진 영향이다.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1년 만기 은행채(AAA) 금리는 지난해 11월 7일 연 5.107%까지 올랐으나 지난 20일 3.776%로 하락했다. 은행의 정기예금 금리 수준은 은행채 금리를 반영해 결정된다.

한편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지난해 11월 말 연 5.53%에서 24일 연 4.95%로 떨어졌다. 시중은행들이 수신금리를 내리며 저축은행 업계가 더 높은 금리를 제공할 유인이 없어졌다.


황인주 기자
2023-01-25 1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