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또 골문 비운 노이어...韓 카잔의 기적 똑 닮은 日 도하의 기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24 17:18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본, 카타르월드컵에서 독일 2-1 격파
러시아월드컵 때 한국 2-0 승리와 판박이
세부 기록 등에서 여러 가지 비슷한 구석

카타르월드컵에서 독일을 2-1로 격파한 일본 대표팀이 기뻐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 카타르월드컵에서 독일을 2-1로 격파한 일본 대표팀이 기뻐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2018년 6월 27일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 3차전. 경기 막판에 독일의 수문장 마누엘 노이어(바이에른 뮌헨)가 돌연 골문을 비우고 한국 진영을 향해 달려갔다. 당시 디펜딩 챔피언이자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였던 독일은 한국을 꺾어야 16강 불씨를 살릴 수 있었다. 그러나 후반 추가시간 3분 김영권(당시 광저우)이 0-0 균형을 깼다. 독일은 노이어까지 하프라인을 넘으며 총공세를 벌였다. 이때 노이어에게 공을 빼앗은 주세종(당시 아산 무궁화)이 독일 골문을 향해 공을 길게 찼다. 약 60m를 질주해 이 공을 건져낸 손흥민(토트넘)은 텅빈 독일 골문에 공을 때려박으며 ‘카잔의 기적’을 완성했다.

2022 카타르월드컵에 출전하고 있는 일본이 23일 카타르 알라이얀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독일을 상대로 4년 전 ‘카잔의 기적’과 닮은 ‘자이언트 킬링’을 연출해 화제다. 전차군단에 2-1로 역전승하며 파란을 일으켰는데 러시아월드컵 당시 한국이 독일을 무너뜨린 경기와 각종 기록에서 닮은 점이 많아 눈길을 끈다.

통계 전문 사이트 옵타는 24일 “일본은 독일전에서 26.2%의 볼 점유율을 올렸다”며 “이는 역대 월드컵 사상 가장 낮은 볼 점유율로 승리한 역대 2위 기록”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1위 기록은 한국이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독일전에서 기록한 26%”라고 덧붙였다.

한국과 일본 모두 후반전에 2골을 기록한 점도 같다. 다만 독일은 한국전에서는 무득점이었다. 그런데 슈팅 기록도 비슷하다. 한국은 4년 전 12개, 독일은 28개의 슈팅을 날렸다. 이번엔 일본이 12개, 독일이 26개를 기록했다. 노이어가 독일이 1-2로 뒤지던 후반 추가 시간 세트 플레이 등 총공세에 가담하기 위해 골문을 비우고 일본 진영까지 넘어온 장면도 4년 전과 판박이다. 4년 전엔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달려갔다면 이번엔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방향이 달라졌을 뿐이다.

독일 공세를 신들린 선방으로 막아낸 골키퍼가 경기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점도 같다. 한국-독일전에선 조현우(울산)가, 일본-독일전에선 곤다 슈이치(시미즈)가 최고 선수로 뽑혔다. 4년 전 조현우는 골문 안으로 향한 6개의 유효 슈팅을 모조리 막아냈다. 곤다는 이날 전반 박스 안에서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내주며 선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으나 9개의 유효 슈팅을 쳐내며 역전승의 버팀목이 됐다.

한국과 일본이 각각 독일을 상대로 비슷한 기록을 작성한 건 두 팀이 구사한 전술이 비슷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은 먼저 수비를 견고하게 하면서 역습 위주 경기를 펼쳤고, 또 독일의 체력이 떨어진 후반전에 스피드를 앞세워 승부수를 던졌는데, 일본도 마찬가지였다.

홍지민 전문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