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대 학식 최대 7000원으로 인상, 비판 나온 이유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9-25 22:14 교육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9일 서울대 학생회관에서 밀키트를 판매하고 있다. 서울대 생활협동조합이 풀무원에 수수료를 받고 판매공간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2022.09.19 연합뉴스

▲ 19일 서울대 학생회관에서 밀키트를 판매하고 있다. 서울대 생활협동조합이 풀무원에 수수료를 받고 판매공간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2022.09.19 연합뉴스

서울대가 지난 4월 학생식당(학식) 메뉴 가격을 인상하며 식사 질 개선을 약속했으나, 실제 음식의 품질은 떨어졌다는 지적이 학생들 사이에서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대 캠퍼스 내 학식을 운영·관리하는 생활협동조합(생협)은 4월 물가 상승으로 인한 적자 폭 확대 등을 이유로 3000∼6000원에 판매되던 학식 가격을 4000∼7000원으로 1000원씩 올렸다.

학생들은 반발했고, 이에 생협은 매출 증가분 중 25%를 식사 질 개선에 쓰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이 같은 약속에도 학내 여론은 좋아지지 않았다. 인상 뒤에도 음식의 품질이 나아지지 않았다는 학생들의 불만이 커뮤니티 앱 에브리타임 등을 중심으로 이어졌다. 최근 판매를 시작한 밀키트에 대해서도 양이 적어 아쉽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한 학식은 학생을 위한 복지라는 측면도 있는데, 인상 폭이 서울 시내 다른 대학과 비교해 과도하다는 비판도 나왔다.

연세대 신촌캠퍼스는 2학기 들어 교직원 식당의 점심 뷔페 가격을 6500원에서 7000원으로 올렸지만, 학생이 이용하는 식당의 음식 값은 인상하지 않았다. 청경관에서 파는 김밥 가격만 1300원에서 1500원으로 인상했다. 고려대는 1000원 인상한 6000원에 학식을 판매하고 있다. 이화여대도 공대 학식만 4900원에서 5500원으로 올렸을 뿐 기숙사 식당 학식 가격은 4300원으로 유지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실제 평균 가격 인상폭은 1000원보다 적고, 인상 후에도 4000~5000원 사이 가격대 메뉴가 대부분이다”라며 “생협의 가치는 양질의 식자재·저칼로리·저염 등 건강 식단을 제공하는 것에 있다”고 밝혔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