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속보] 젤렌스키, G7에 “우크라 안전보장에 참여해 달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7 23:02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우크라 재건 참여 G7에도 큰 도움 될 것”

우크라 대통령과 화상 회동하는 G7 정상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 정상들과 유럽연합(EU) 지도자들이 27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 성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둘째 날 회의에 참석한 가운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화상을 통해 연설하고 있다. 2022.6.27 크륀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크라 대통령과 화상 회동하는 G7 정상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7개국(G7) 정상들과 유럽연합(EU) 지도자들이 27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 성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둘째 날 회의에 참석한 가운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화상을 통해 연설하고 있다. 2022.6.27 크륀 로이터 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에 우크라이나의 안전 보장 작업에 참여해 줄 것을 촉구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이런 안전 보장 장치가 앞으로 러시아의 침략과 같은 분쟁을 예방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언급한 안전 보장 체제는 지난 3월 튀르키예(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5차 평화협상에서 우크라이나 측이 제안한 것이다.

당시 우크라이나는 중립국 지위를 받아들이는 대신 우크라이나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새로운 체제의 마련을 요구했다.

유럽연합(EU)이 우크라이나를 가입 후보국으로 승인한 데 대해서는 “이 결정은 유럽 통합과 유럽적 가치의 보호와 관련한 우크라이나의 기여를 충분히 반영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을 두고 관련국 정상들과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Команда Зеленського 페이스북. 2022.06.23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을 두고 관련국 정상들과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Команда Зеленського 페이스북. 2022.06.23

“러 테러 지원국으로 지정해달라”

또 젤렌스키 대통령은 G7 정상들에게 러시아에 대한 규제 강화를 주문했다.

러시아 산 원유의 가격 상한선을 설정하고 미국에 러시아를 테러 지원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촉구했다.

또 러시아의 해외 자산을 몰수하기 위한 국제적 장치를 만들 것을 제안하면서 “이는 다른 잠재적 침략자들이 이웃 국가를 공격하는 것을 막는 가장 중요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후 우크라이나 재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G7 국가의 기업들이 러시아 대신 우크라이나 투자를 고려할 것을 촉구하면서 “전쟁 후 우크라이나는 침략국(러시아)에 비해 훨씬 글로벌 시장에 접근하기 좋은 국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의 재건은 우리 시대의 가장 큰 경제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면서 “여기에 참여하는 것은 G7 국가들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군이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돈바스 일대에 지상군을 진입시키고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 하르키우주 등 동부 및 북동부 주요 도시에 대한 공격을 감행하자 우크라이나 정부는 “전쟁 2막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공습을 받은 돈바스 루한스크주 루비즈네 시내에서 검은 연기가 솟구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아무리 많은 러시아 군대가 쳐들어오더라도 우리는 싸워서 스스로를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루비즈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러시아군이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돈바스 일대에 지상군을 진입시키고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 하르키우주 등 동부 및 북동부 주요 도시에 대한 공격을 감행하자 우크라이나 정부는 “전쟁 2막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공습을 받은 돈바스 루한스크주 루비즈네 시내에서 검은 연기가 솟구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아무리 많은 러시아 군대가 쳐들어오더라도 우리는 싸워서 스스로를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루비즈네 AFP 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UPI 연합뉴스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UPI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