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제가 카메라 주인” 히딩크가 수소문한 10년 전 신혼부부 찾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7 09:32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거스 히딩크 전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 거스 히딩크 전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10년 전 태국에서 한국 신혼부부가 잃어버린 카메라 주인을 찾아 나선 지 6시간 만에 당사자가 나타났다. 이른바 ‘히딩크 매직’이 통했다는 평가다.

사연은 이렇다.

10년 전 태국 푸껫의 빠똥 해변 인근 한 쇼핑몰에서 네덜란드 부부가 카메라를 하나 주웠다.

카메라 속 메모리카드에 담긴 사진을 살펴보니 신혼부부로 보이는 남녀의 사진이 담겨 있었다.

카메라는 삼성전자에서 2009년 출시한 모델로, 이들 부부의 결혼 준비 전, 결혼식 당일, 신혼여행 등에서 찍은 사진 500여장이 저장돼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사연은 6일 거스히딩크재단에 의해 알려졌다.

카메라를 주운 부부는 사진 중에 인천국제공항에서 찍힌 사진을 발견하고 카메라 주인이 한국인일 것이라 생각했는데 주인을 찾을 방법을 찾지 못하다가 한국과 인연이 깊은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게 부탁하기에 이른 것이다.
10년 전 태국 뿌똥 해변 인근 쇼핑몰에서 습득된 카메라  거스히딩크재단 제공

▲ 10년 전 태국 뿌똥 해변 인근 쇼핑몰에서 습득된 카메라
거스히딩크재단 제공

이들 부부는 재단에 2일 보낸 이메일에서 “(카메라를 잃어버린) 부부에게 매우 중요한 사진이라고 생각해 돌려주려고 노력해봤지만 쉽지 않았다”면서 “한달 전쯤 히딩크 전 감독이 한국을 방문하는 장면을 TV에서 보고 그에게 부탁하면 주인을 찾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에 히딩크 전 감독에게 편지를 보냈고, 히딩크 전 감독은 이 내용을 재단으로 전달해 카메라 주인 찾기에 나선 것이었다.

네덜란드 부부도 카메라 주인이 한국인일 것이라고 추측했던 가운데 히딩크 전 감독은 사진 속에서 신혼부부가 한복을 입은 사진을 발견했고, 이 사진을 재단으로 보내 “카메라 주인을 찾아보자”고 제안했다.

이러한 사연이 6일 언론을 통해 보도됐고, 약 6시간 만에 카메라 주인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히딩크 전 감독이 주인 찾기에 나선 카메라의 속 신혼부부 거스히딩크재단 제공

▲ 히딩크 전 감독이 주인 찾기에 나선 카메라의 속 신혼부부
거스히딩크재단 제공

조선닷컴에 따르면 카메라 주인은 고교 교사로 재직 중인 김모(39)씨로 밝혀졌다.

김씨는 “아내와 여전히 잘 지내고 있고, 두 아들의 아빠가 됐다”면서 “당시 망고 등 열대 과일을 사서 카메라랑 같이 손목에 걸고 다녔는데, 호텔에 들어왔을 때 카메라가 사라지고 없었다. 카메라를 한 대 더 살까 하다가 일정이 끝나가는 시점이라 그냥 화질이 좋지 않은 휴대전화 카메라로 나머지 사진을 찍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신혼이라 좋을 때니 덜 혼났지 정말 큰일날 뻔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씨는 해당 보도를 방과후수업 직전에 전달받고는 학생들에게 자신의 사연을 이야기해줬더니 학생들이 “히딩크가 누구예요”라고 물었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2005년생인 학생들은 2002년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히딩크 전 감독에 대해 잘 모른다는 것이었다.

김씨는 “여러 좋은 사람들 덕분에 10년 전 추억을 되찾을 수 있게 됐다”면서 “카메라를 찾아준 네덜란드 부부와 히딩크 전 감독, 재단 관계자 모두에게 큰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