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부 장관, 대국민 사과문 발표 “허위 보고 철저히 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1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굳은 표정의 정경두 국방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어선 삼척항 진입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읽고 있다. 2019.6.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굳은 표정의 정경두 국방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어선 삼척항 진입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읽고 있다. 2019.6.20
연합뉴스

정경두 “군, 상황 엄중 인식…국민께 사과”
보수야당, 정경두 장관 해임건의안 추진

북한 어선 삼척항 진입과 관련,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처리 과정에서 허위 보고나 은폐가 있었다면 철저히 조사해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경두 장관은 20일 오전 11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지난 15일 발생한 북한 소형 목선 상황을 군은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또 “사건 발생 이후 제기된 여러 의문에 대해서는 한 점 의혹이 없도록 국민들께 소상하게 설명드리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군의 경계작전 실태를 꼼꼼하게 점검하며 책임져야 할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문책하겠다”면서 “군은 이런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계 태세를 보완하고 기강을 재확립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은 정경두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추진하고 있어 그의 거취를 둘러싼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