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욱 대검 차장 사의 표명...검찰 고위직 줄사퇴 이어지나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11: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봉욱, 20일 내부망에 작별인사
총장 최종 후보자 4명 중 처음
김오수 법무부 차관도 휴가 중
연수원 19~22기 대거 나갈듯
봉욱 대검 차장검사

▲ 봉욱 대검 차장검사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자 명단에 올랐던 봉욱(54·사법연수원 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20일 사의를 표명했다. 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과 함께 최종 4명에 포함됐던 후보자들 중에서는 첫 사의 표명이다. 검찰 고위 간부 중에서도 공식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힌 것은 봉 차장이 처음이다.

봉 차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올린 ‘사직 인사’ 글에서 “마음으로 존경하고 사랑하는 검찰 가족분들께 작별 인사 드릴 시간이 되었습니다”라고 썼다. 그는 “오랜 시간 정들었던 검찰을 떠나야 할 때가 다가오니 여러 생각과 느낌들이 마음에 가득하다”면서 “부족하고 미흡한 점도 많았고 그때 왜 그렇게밖에 못했을까 하는 아쉬움도 남는다”는 소회를 남겼다.

봉 차장은 직접 수기로 작성한 4페이지 분량의 글에서 1984년 법과대학 신입생 시절 접한 김홍섭 판사의 ‘무상을 넘어서’라는 수상록을 읽고 법조인의 삶을 꿈꾸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초임 검사 시절 ‘내가 처리하는 사건에서 억울한 사람이 없도록 하자’, ‘어려운 상황에 처하면 훗날 후배들 보기에 부끄럽지 않게 처신하자’, ‘빛나는 자리에 가려하지 말고 어디들 가든 자리를 빛나게 하기 위해 노력하자’ 등 선배들의 가르침 세 가지를 지키겠다고 다짐했던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또 만삭 의사부인 살인사건, 울산 계모 아동학대 살해사건, 건대 앞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사건과 같이 가슴 아픈 사연이 담긴 사건들도 마음에 담는다고 했다. 이어 정책기획부서와 기관장으로 근무할 때는 정의롭고 믿음직한 검찰, 따뜻한 인권검찰을 지향하고자 벽돌 한장 놓는 마음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노련한 사공이 험한 바다를 헤쳐 나가듯 세찬 변화와 개혁의 물결 속에서 공정하고 바른 국민의 검찰로 새롭게 발돋움 하실 것을 믿는다”며 검찰 가족들을 향한 기대도 내비쳤다. 그러면서 “저는 이제 미지의 새로운 길에서 검찰 가족 여러분들 보시기에 부끄럽지 않은 모습으로 뚜벅뚜벅 발걸음을 내딛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봉 차장은 청와대가 총장 후보자를 지명한 지난 17일 이후 대검 직원들과 돌아가며 식사를 하는 등 개별적으로 작별 인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봉 차장과 함께 총장 후보자 명단에 올랐던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은 18일부터 휴가를 내고 출근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윤 후보자 취임 전까지 윤 후보자의 선배 기수인 19~22기 검찰 고위 간부들의 줄사퇴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