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盧대통령, 인권에 헌신하고 국민의 기본권 존중한 분”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2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갑내기 부시 前대통령 추도식 참석
묘역 참배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고 있다.  김해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묘역 참배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고 있다.
김해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국익 위해 목소리 냈던 강력한 지도자
평화·자유 보장되는 통일 한국 꿈 지지”
10여분 추도사 후 권양숙 여사와 포옹
盧 첫 손녀, 부시 팔짱 끼고 묘역 안내
부시, 봉하 방문 전 靑서 文대통령 만나
文 “추도식 참석은 한미동맹의 공고함”
부시, 직접 그린 노무현 초상화 전달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 참석 직전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의 사저를 찾아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권 여사에게 선물하고 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초상화가) 노 전 대통령과 닮기를 바란다”며 웃었다. 노무현재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시, 직접 그린 노무현 초상화 전달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 참석 직전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의 사저를 찾아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권 여사에게 선물하고 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초상화가) 노 전 대통령과 닮기를 바란다”며 웃었다. 노무현재단 제공

신발 벗고 환담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얘기하며 밝게 웃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발 벗고 환담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얘기하며 밝게 웃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2010년 펴낸 회고록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해 “2009년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접하고 깊은 슬픔에 빠졌음을 밝히고 싶다”고 했던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1946년생 동갑내기이자 재임 기간이 겹쳤던 부시 전 대통령은 오후 2시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함께 추도식장에 입장해 앞줄에 나란히 앉았다. 추모객들이 ‘부시’, ‘부시’를 연호하자 그는 미소를 띠면서 손을 흔들었다. 부시 전 대통령이 추모식장으로 걸어갈 때 노 전 대통령 아들 건호씨의 딸이자 노 전 대통령의 첫 손녀인 서은양이 부시 전 대통령의 팔짱을 끼면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주목받기도 했다.

 유족 대표로 무대에 오른 건호씨는 부시 전 대통령에게 특별히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두 분은 재임 기간 중 한미 관계를 새로운 관계로 발전시키는 등 참으로 많은 일을 일궜다”고 말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를 차분하게 읽어 내려갔다. 그는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언급하며 “인권에 헌신하고 친절하고 따뜻하며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한 분을 생각하며 그림을 그렸다”고 했다. 이어 “저는 또한 자신의 목소리를 용기 있게 내는 강력한 지도자의 모습을 그렸다”며 “그 목소리를 내는 대상은 미국의 대통령도 예외가 아니었다”고 했다. 또 “여느 지도자들과 마찬가지로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하지 않았고 목소리를 냈다”며 “저는 의견의 차이를 갖고 있었지만 그런 차이점들은 한미동맹에 대한 중요성, 공유된 가치보다 우선하는 차이가 아니었다. 저희 둘은 이 동맹을 공고히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은 모든 한국인이 평화롭게 거주하고 모두를 위한 기본권과 자유가 보장되는 통일 한국의 꿈을 지지한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노 전 대통령을 기리는 엄숙한 10주기 행사에 여러분과 함께해 영광이다”는 말로 순차통역을 포함한 10여분간의 추도사를 끝맺은 부시 전 대통령은 무대에서 내려와 권양숙 여사를 포옹하며 위로했다. 이어 건호씨,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 함께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해 방명록에 글을 남긴 후 노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를 참배하는 것으로 봉하마을 일정을 끝냈다.
 추도식 참석에 앞서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사저 ‘대통령의 집’에서 권 여사 등과 30분간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 부시 전 대통령은 “제가 큰 위험을 무릅썼는데, 그건 바로 화가가 된 일”이라고 농담한 뒤 권 여사에게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전달했다. 권 여사는 답례로 노 전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이 두 손을 맞잡은 모습을 새긴 판화 작품과 노무현재단이 제작한 10주기 특별 티셔츠를 선물했다.
 이날 오전 부시 전 대통령은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상춘재에서 45분간 환담했다. 문 대통령은 “부시 대통령이 한미동맹의 파트너였던 노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저와 트럼프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서 한미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고 했다.
盧대통령 손주들과 함께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앞서 사저를 방문해 노 전 대통령의 손자, 손녀와 이야기하고 있다, 왼쪽부터 손녀 서은양, 손자 영진군, 부시 전 대통령, 손녀 화진양. 노무현재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盧대통령 손주들과 함께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앞서 사저를 방문해 노 전 대통령의 손자, 손녀와 이야기하고 있다, 왼쪽부터 손녀 서은양, 손자 영진군, 부시 전 대통령, 손녀 화진양. 노무현재단 제공

 부시 전 대통령이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 선물을 문 대통령이 언급하자 부시 전 대통령은 “(초상화가) 노 전 대통령과 닮기를 바란다”며 웃었다. 문 대통령이 “화가의 길을 걸으면서 대통령 속에 있던 렘브란트를 찾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하자 부시 전 대통령은 “아직 렘브란트를 발견하진 못했지만 전 화가가 됐고 제 삶이 변했다”고 화답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어 “노 전 대통령과 저는 좋은 기억이 많다”며 “저희 부부와 노 전 대통령 부부 단독 오찬 때 일이 아닌 가족 이야기를 나눴던 것이 (우리) 우정을 더 돈독하게 했다”고 말했다. 또 “대부분의 정상은 마음 속 말을 솔직하게 하지 못할 때가 많지만 노 전 대통령은 직설적으로 자기 생각을 말했다”면서 “저와 노 전 대통령이 편하게 한 대화가 양국 정상 간 좋은 관계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 자리에는 부시 전 대통령 방한에 다리를 놓은 풍산그룹 류진 회장도 배석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5-2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