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DMZ ‘화살고지 GP’ 새달 첫 개방

입력 : ㅣ 수정 : 2019-05-20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화의 길’ 고성 구간 이어 두번째 공개
차량·도보 이동 3시간 소요… 탄력 운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강원도 철원 지역 비무장지대(DMZ) 안에 있는 비상주 감시초소(GP)가 민간에 최초로 공개된다.

정부는 지난달 27일 DMZ ‘평화의 길’ 강원 고성 구간을 민간에 개방한 데 이어 다음달 1일부터 철원 구간도 공개한다고 20일 밝혔다. 철원 구간은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시작해 DMZ 남측 철책선을 따라 화살머리고지 비상주 GP까지 방문하는 코스다. DMZ 내 비상주 GP가 민간에 개방되는 것은 남북 분단 뒤 처음이다.

화살머리고지는 한국전쟁 휴전 협정을 앞두고 남북이 한 치의 땅이라도 더 차지하고자 끊임없이 전투를 벌였던 곳으로, 현재 이곳에서는 9·19 남북 군사합의에 따라 유해 발굴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철원 구간을 방문하면 화살머리고지에서 진행 중인 유해 발굴 작업을 직접 볼 수 있다.

정부와 군 당국은 북측에 철원 구간 개방 사실을 알리는 등 방문객 안전 대책을 강구했다고 밝혔다. 정부 소식통은 “철원 구간 개방과 관련해 북한 측에 이 사실을 통보했다”면서 “군사분계선(MDL) 이남 지역은 우리 측 관할이어서 북한에 통보할 의무가 없지만, 방문객 안전을 위해 통보했다”고 말했다.

철원 구간을 방문한 관람객은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A통문까지 차량으로 이동한 뒤 A통문부터 화살머리고지가 보이는 B통문까지 DMZ 철책을 따라 3.5㎞가량 걸어서 이동한다. 이후 GP까지 차량에 탑승해 지나간다. 철원 구간 전체 거리는 15㎞ 정도이며, 소요 시간은 총 3시간이다. 정부는 자연환경 보전을 위해 철원 구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두루미가 월동하는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는 둘레길 코스를 변경해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철원 구간은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을 뺀 나머지 5일간 개방되며, DMZ 관람은 하루 두 차례 이뤄진다. 1회당 참가 인원은 20명이다. 참가자 신청은 20일부터 받는다.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홈페이지 두루누비(www.durunubi.kr)와 행정안전부 DMZ 통합정보시스템 디엠지기(www.dmz.go.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세종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9-05-21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