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명 제명’ 의총 열어도 부결 땐 역풍… 황교안의 딜레마

입력 : ㅣ 수정 : 2019-05-20 19: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주 아픔 알고 있다” 5·18망언 징계 시사
제명 미루자니 ‘정치적 광주행’ 비판 여론
한국당 의원들 제명에 반감… 黃대표 곤혹
황교안(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시민들의 항의를 받고 눈을 감고 있다. 2019.5.18 연합뉴스

▲ 황교안(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시민들의 항의를 받고 눈을 감고 있다. 2019.5.18 연합뉴스

당내 5·18 망언 의원을 징계하라는 압박을 받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딜레마에 빠져 있는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이종명 의원 징계에 대한 의원총회 표결을 안 하자니 여론의 비판이 명약관화하고, 하자니 의총에서 부결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황 대표는 지난 18일 광주행을 강행하기 전 기자들에게 5·18 기념식 참석 후 이 의원에 대한 징계를 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바 있다. 황 대표는 지난 16일 “원내에서 국민 생각 등을 감안해 처리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가급적 국민 뜻에 어긋나지 않도록 결정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망언자 징계의 마지막 퍼즐인 이 의원 제명 처리는 황 대표에게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제명을 더 미뤄도, 혹은 제명을 위한 의총을 소집해도 황 대표에게는 모두 부정적 결과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우선 제명을 더 뭉개면 소속 의원을 감싸기 위해 국민 여론을 무시한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나아가 황 대표가 정치적 계산에 따라 광주를 찾았다는 의심까지 받을 수 있다. 이미 다른 정당들은 반대를 무릅쓰고 광주를 다녀온 황 대표를 향해 빠른 후속 조치를 촉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20일 “한국당에 필요한 것은 5·18 망언자를 제대로 징계하고 광주시민들께 반성과 화해의 악수를 청하는 일”이라고 했다.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는 “황 대표는 자신이 왜 5·18 기념식 이후 담장을 뜯어내고 줄행랑을 쳐야 했는지에 대해 자성하며 조치할 것은 분명하게 조치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나 이 의원 제명안을 다룰 의총을 소집한다고 해도 상황은 녹록지 않다. 현역의원 제명을 위해선 의총에서 익명 투표로 재적의원 3분의2 이상 동의가 필요한데 한국당 의원들이 동료 의원을 방출하는 데 거부감을 갖고 있기 때문에 부결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만약 김진태(경고), 김순례(당원권 정지 3개월) 의원 ‘솜방망이 처벌’에 이어 이 의원의 제명 처리까지 불발된다면 한국당은 ‘구제불능의 당’이라는 비판을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그렇게 되면 당을 이끄는 황 대표의 이미지에도 타격이 불가피하다.

한국당 김재경 의원은 “제가 파악한 범위 내에서 우리 당 다수 의원들은 제명은 과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당 지도부도 얼마나 곤혹스럽겠나. 의총에 제명안을 얹었는데 부결이 된다면 그 후폭풍은 간단치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9-05-21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