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오신환 사보임 신청서 제출…지상욱 “법적 대응”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0: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적용에 반대하는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왼쪽 두번째)를 비롯한 의원들이 25일 오전 국회 의사과에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간사인 오신환 의원 사·보임계가 팩스로 접수된 것을 확인한 뒤 입원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향하고 있다. 2019.4.25 연합뉴스

▲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적용에 반대하는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왼쪽 두번째)를 비롯한 의원들이 25일 오전 국회 의사과에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간사인 오신환 의원 사·보임계가 팩스로 접수된 것을 확인한 뒤 입원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향하고 있다. 2019.4.25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25일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오신환 의원을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는 내용의 사보임 신청서를 국회 의사과에 제출했다.

바른미래당은 오 의원에 대한 사보임을 반대하는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7층 의사과를 점거하고 있어 팩스를 보내는 방식으로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문희상 국회의장은 국회 사무처로부터 사보임 신청서 접수를 보고받은 뒤 곧바로 사보임을 허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전날 자유한국당 의원과의 충돌 이후 병원에 입원하고 있어 병상에서 사보임 신청서를 결재할 것으로 보인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등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은 이날 당 지도부가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을 강행한데 대해 강력 반발했다.

유 의원 등은 전날에 이어 이날 오전 8시 30분쯤 사보임계 접수처인 국회사무처 의사과에 도착해 사무실을 봉쇄했다.

그러나 오전 9시 40분쯤 당 지도부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을 오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을 교체하는 사보임계를 팩스로 제출하면서 이들의 시도는 무위로 돌아갔다.

격앙된 유 의원 등은 “(결재권자인)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러 가겠다”며 문 의장이 입원한 병원으로 이동했다. 유 의원과 동석한 하태경 의원은 이 자리에서 “오 의원 사보임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의원이 13명이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날 의원총회 소집 요구에 서명한 10명에 더해 김삼화·신용현·이동섭 의원이 서명을 보내줬다”며 “이에 따라 사보임 반대 숫자가 찬성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지상욱 의원도 “과반이 넘는 분이 사보임에 반대하는 성명에 도장을 찍은 만큼 (서명을)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갖고 있다가 법적으로 갈 수도 있다”고 전했다.

오 의원의 사보임이 이뤄지면 정개특위와 사개특위가 25일 오후 각각 전체회의를 열어 법안들의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논의할 전망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