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물리적 저지 나서…회의실 점거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5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위가 열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장에서 점거농성을 하고 있다. 2019.4.25 연합뉴스

▲ 25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위가 열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장에서 점거농성을 하고 있다. 2019.4.25 연합뉴스

여야 4당(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의 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 개혁안·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안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 합의에 반발해 지난 23일부터 장외투쟁에 나선 자유한국당이 25일 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한 회의가 열릴 수 있는 회의장 3곳을 점거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의원총회가 끝나고 의원 30여명을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회의가 열릴 수 있는 각각의 회의실로 보냈다. 정개특위에서는 선거제 개혁안을, 사개특위에서는 공수처 설치법안과 검·경 수사권 조정안의 패스스트랙 지정 안건을 다룬다.

자유한국당이 정개특위가 열리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445호)을 점거했다. 또 평소 사개특위가 열린 245호 회의실을 점거했고, 220호 회의실에서 사개특위 회의가 열릴 수 있다고 보고 이 회의실도 점거했다.

여야 4당이 합의한 법안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되려면 각각 18명인 정개특위, 사개특위에서 재적 위원 5분의3(11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여야 4당은 이날 정개특위와 사개특위에서 패스트트랙 지정을 완료하기로 했다.

전날 자유한국당은 문희상 국회의장을 항의 방문해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을 사개특위 위원직에서 사임시키려는 바른미래당 지도부의 결정을 허가해주지 말 것을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패스트트랙 지정을 추인한 의원총회 결정을 따르지 않겠다고 공언한 오 의원을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겠다고 밝힌 상태였다.

그런데 항의 방문 과정에서 거친 설전이 오갔고 문 의장은 쇼크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 자유한국당은 대치 과정에서 문 의장이 임의자 의원의 신체 일부를 만져 추행했다며 의장직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