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등 의원 70명, ‘아우슈비츠’ 비유하며 박근혜 석방 청원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0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김무성 의원 등 자유한국당 67명을 포함한 70명의 국회의원이 검찰에 박근혜 전 대통령 형 집행정지 청원서를 제출했다.

특히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의 수감 생활을 나치의 반인륜적 강제수용소인 ‘아우슈비츠’에 비유하기도 했다.

친박근혜계(친박계)인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을 대표청원인으로 하는 청원서는 24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됐다.

이들은 “우리는 평범하고 선한 사람들의 침묵이 만든 오욕의 역사를 지적했던 밀턴 마이어의 경고를 떠올리면서, 나치 당시 아우슈비츠를 묵인했던 저들의 편견이나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한 잔인한 폭력을 묵인하고 있는 대한민국 현실이나 한 치도 다를 바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은 만 2년을 훌쩍 넘긴 장기간의 옥고와 사상 유례없는 재판 진행 등으로 건강상태가 우려되는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허리디스크, 관절염 등 각종 질환으로 인한 고통도 녹록지 않은 상태이나, 근본적인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는 등 배려가 절실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힘없고 약한 전직 여성 대통령에게 가혹하리만큼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라고도 했다.

최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렇게 오래 구금된 전직 대통령이 없었다”면서 “여성의 몸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계신 점을 감안해 국민들의 바람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한 것과 상통하는 대목이다.

청원서에는 한국당 비박계 김무성 의원 등 67명, 무소속 서청원·이정현 의원,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 등도 참여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러한 일련의 움직임들이 박 전 대통령 석방과 별개로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층을 결집하기 위한 목적이 있다고 보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