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건강간식 된 ‘김’… 세계적 케이푸드 될 가능성 충분”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으로 미국 점령한 ‘김미’ 대표 애니 전
해초 안 먹는 美서 반찬 대신 간식 인기
소매점 3만곳서 판매… 아마존 스낵 1위
“한국의 대표음식 되기 위해 홍보 필요”
애니 전(오른쪽) 김미 대표가 지난 23일 서울 중구 포시즌호텔에서 남편 스테판 브로드와 함께 김 스낵을 펼쳐 보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애니 전(오른쪽) 김미 대표가 지난 23일 서울 중구 포시즌호텔에서 남편 스테판 브로드와 함께 김 스낵을 펼쳐 보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요즘 뭘 좀 아는 미국 아이들은 감자칩을 안 먹어요. 대신 ‘김’을 먹죠.”

지난 23일 서울 중구 포시즌호텔에서 만난 애니 전(63) 미국 김 브랜드 ‘김미’ 대표는 최근 미국에서 ‘김’이 건강 간식으로 떠오르고 있는 현상에 대해 “성인에 비해 음식에 대한 편견이 적은 아이들 덕분인 것 같다”고 말했다. 우리에게는 밥 반찬으로 친숙한 김은 해초를 먹지 않는 서양인들에게는 다소 생소한 식재료다.

그러나 그가 2012년 시작해 현재 미국 내 3만 1065개 소매점에서 판매되는 김 스낵 ‘김미’는 최근 아마존이 인수한 미국 홀푸드마켓에서 기능성 스낵 선호도 1위를 달리는 등 미국인들 사이에서 ‘김 스낵’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건강을 중요시하는 중산층 가정의 어린 아이들에게 김미는 간식으로 감자칩보다 더 인기다. 그는 “‘트릭 오어 트릿’을 외치는 할로윈 데이에 사탕 대신 김미 김을 주는 장면이 인스타그램에 올라올 정도”라고 웃었다. 김미의 활약 덕분에 과거 아시안 슈퍼에 가야만 구할 수 있었던 김은 이제 미국 마트 ‘건강 코너’에서 쉽게 찾을 수 있게 됐다.

그는 미국 식품업계에서 잔뼈가 굵은 교포 사업가다. 서울에서 예술고등학교를 졸업한 그는 대학에서 성악을 전공하기 위해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로 떠나오면서 미국과 인연을 맺었다.

그러나 그의 재능은 음식에도 있었다. 가족과 함께 한식당을 운영하며 사업 노하우를 익힌 그는 1992년 수제 소스를 만들어 집 근처 파머스마켓에 팔았다. 준비한 소스 108병은 첫날 3시간 만에 동이 났다. 이후 애니전푸드를 창업해 아시안 누들 패키지를 12년 넘게 생산해오다 2005년 CJ제일제당에 회사를 매각해 성공한 한인 사업가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는 교포로서 한국을 알리면서도 미국인들의 식습관을 건강하게 바꿀 수 있는 새로운 사업을 하고 싶었다.

평소 좋아했던 김을 떠올리는 건 어렵지 않았다. 마침 유기농, 건강식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으니 밥 반찬이 아니라 스낵으로 접근하면 ‘김’에 대한 인식이 분명 달라질 것이라 생각했고 예상은 적중했다.

전남 장흥의 김 양식장에서 산을 첨가하지 않는 방식으로 생산되는 그의 김은 미국 식품의약국으로부터 ‘유기농’과 유전자변형식품 등을 사용하지 않은 제품에 주어지는 ‘Non GMO’ 인증을 받아 메이저 유기농 마트인 홀푸드마켓에도 진출할 수 있었다.

그는 “멕시코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아보카도가 글로벌 슈퍼푸드 자리에 오른 것”이라며 “김은 전 세계인이 즐기는 건강 간식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하므로 한국 정부도 ‘김’을 케이푸드의 대표 음식으로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세계 무대를 겨냥한 홍보를 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글 사진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9-04-25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