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오피니언 > 길섶에서

[길섶에서] 청춘열차의 어르신들/임병선 체육부 선임기자
어느 주말에 있었던 일이라며 선배는 혀를 끌끌 찼다. 춘천 오봉산 다녀오느라 남춘천 역에서 ITX 청춘열차 입석 표를 끊어 기차에 올랐다. 객차와 객차 사이에 세 사람이 어깨를 부딪치며 앉아야 하… 2018-09-20
[길섶에서] 박경리 기념관/김성곤 논설위원
박경리 기념관은 통영~대전 고속도로 통영나들목에서 20여㎞쯤 거리에 있다. 하지만, 통영항 뒤 동피랑벽화마을이나 청마 유치환 문학관 등을 볼라치면 두세 배는 더 품을 들여야 한다. 작은 도시에… 2018-09-19
[길섶에서] 어떤 기적/이순녀 논설위원
“다솔의 지난 28년은 하루하루 기적이 아닌 날이 없었습니다.” 지난 토요일 수년째 소액 후원을 하는 단체가 마련한 일일호프에 다녀왔다. 지인의 권유로 후원자가 됐지만, 한 번도 현장 활동에 참… 2018-09-18
[길섶에서] 구월의 맛/황수정 논설위원
맛보다는 추억으로 먹는 것이 있다. 옛 기억이 흐뭇해서 절로 손이 가는 과일이 내게는 무화과다. 쏟아져 나오는가 했더니 제철이다. 성질 급하게 물러지는 탓에 해질녘 과일가게들이 약속이나 한 듯… 2018-09-17
[길섶에서] 헤이 주드!/이두걸 논설위원
얼마 전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비틀스 관련 특별 기사를 내보냈다. ‘헤이 주드가 어떻게 비틀스의 가장 인기 있는 곡이 됐는가’라는 제목이다. 올해는 비틀스의 대표곡 ‘헤이 주드’가 발표된… 2018-09-14
[길섶에서] 수목장/이종락 논설위원
보건복지부 장사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평균 화장률은 84.2%로 2016년 82.7%보다 증가하는 등 매년 그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망자 5명 중 4명은 화장을 한다는 얘기다. 화장한 뒤 뼛가루… 2018-09-13
[길섶에서] 벌초 풍경/임창용 논설위원
어릴 적 이맘때면 벌초날을 고대했다. 그날이 오면 4형제는 날이 새기가 무섭게 아버지를 따라나섰다. 선산 밑에선 벌써 어르신들이 낫을 갈고 계셨다. 아버지는 “구리 사시는 7촌 재당숙”, “양자… 2018-09-12
[길섶에서] ‘전송 취소’/김균미 대기자
문자메시지를 잘못 보내 곤혹스러웠던 경험이 한두 번은 있을 것이다. 엉뚱한 사람한테 문자를 잘못 보냈을 수도 있고, 보내지 말았어야 할 문자를 실수로 보냈을 수도 있다. 곧바로 다른 사람한테 … 2018-09-11
[길섶에서] VR 모델하우스/박현갑 논설위원
“오~, 사격실력이 대단하구나.” 대형화면 속 배가 불룩한 외계인으로 보이는 적이 총 소리와 함께 앞으로 고꾸라진다. 왼쪽에서 불쑥 나타난 세 명도 마찬가지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2018-09-10
[길섶에서] 초가을의 몰운대/손성진 논설고문
남녘 바다는 마지막 땡볕 속에 나지막한 울음을 토하고 있다. 구름에 가리면 보이지 않는다는 몰운대(沒雲臺). “세상 먼지 낀 기운이 저절로 드물어지는 곳에 왔도다.”(人世塵?到自稀) 익어 가는 … 2018-09-07
[길섶에서] 향과 맛/김성곤 논설위원
보온병에 뜨거운 물을 받은 뒤 브라질 산타로사 드립커피 포장을 뜯는다. 확 퍼지는 향, 아침이 행복해진다. ‘악마처럼 검고, 천사처럼 순수하고, 향기는 와인보다 달콤하다’던 프랑스 작가 타테랑… 2018-09-06
[길섶에서] 나의 여름/황수정 논설위원
초여름 남도 여행길에 이름으로만 알던 산수국을 처음 만났다. 한갓지게 팻말을 앞세운 산수국 무리를 한참 앉아 뜯어봤다. 한치 흐트러짐 없는 꽃잎 차례. 이름조차 산(山)인 꽃이 그렇게 요염하다… 2018-09-05
[길섶에서] BTS/이순녀 논설위원
주말에 SBS ‘인기가요’나 MBC ‘쇼! 음악중심´ 같은 TV 음악순위 프로그램을 가끔 본다. 개인적인 취향은 ‘유희열의 스케치북’이나 ‘콘서트 7080’이지만 소위 말해 ‘요즘 것들’의 최신 트렌… 2018-09-04
[길섶에서] 밤새 안녕하십니까/문소영 논설실장
‘안녕’(安寧)은 ‘편안하고 편안함’이다. 즉 ‘안녕하십니까’는 ‘아무 탈 없이 무사하십니까’가 되겠다. 현재에 충실하라 또는 현재를 즐겨라라는 의미의 라틴어 ‘카르페 디엠’(Carpe diem)… 2018-09-03
[길섶에서] 과일간식/문소영 논설실장
과자를 잘 안 먹는다. 어릴 때 가난해서 공산품인 과자는 비싸서 못 먹고 값싼 과일만 먹어서, 다 자란 뒤에 과일은 좋아하고 과자를 안 좋아하게 됐다는 나 나름대로 합리적인 설명을 했더니 세 살… 2018-08-31
[길섶에서] 반세기 전 서생원/황성기 논설위원
두 달 사이 쥐를 5마리는 목격했다. 몇 년간 쥐를 제대로 본 적이 없다가 눈에 띄니 놀랍고 왜 그럴까 생소하다. 쥐를 본 지점은 아파트 근처 화단에서부터 한강 공원, 심지어는 지하철 플랫폼까지 … 2018-08-30
[길섶에서] 치매의 만연/이종락 논설위원
이웃집 아주머니는 3년 전 치매에 걸린 시어머니의 병수발을 드느라 10년은 더 늙었다고 하소연한다. 시어머니는 발병 초기에는 이름이나 단어들을 기억하지 못하더니 나중에는 음식을 먹는 것도 잊… 2018-08-29
[길섶에서] 열무값을 보는 두 개의 눈/임창용 논설위원
엊그제 아내와 집 인근 마트에 갔을 때의 일이다. 아내가 열무단을 들었다 놨다 하면서 너무 비싸다고 투덜댄다. 가격을 보니 3500원이다. “그게 뭐가 비싸. 열무 한 단을 키워 묶어서 내보내려면 … 2018-08-28
[길섶에서] 도심 박물관 즐기기/김균미 대기자
외국 여행을 갈 때 가능하면 찾는 곳이 있다. 박물관과 미술관이다. 그 나라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어 좋다. 역사책이나 미술책에서 봤던 유명 작품을 직접 볼 수 있는 재미는 덤이다. 박물관은 … 2018-08-27
[길섶에서] 길거리 전단/박현갑 논설위원
출근길 지하철 역사에 2~3명의 중년 여성들이 나와 있다. 전단 배포자들이다. 손을 내밀며 전단을 건낸다. 미안하지만, 대부분 피한다. 손잡지 않을 수 없는 전단도 있다. 퇴근길 집 현관에 꽂힌 야… 2018-08-24
[길섶에서] 평일 휴무/김성곤 논설위원
“안녕하세요. 오늘 쉬시나 봐요.” 옆집 아주머니다. 항상 밝으시다. 금요일 낮에 단지 내 피트니스센터에 가려고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다가 마주쳤다. 피트니스센터에 들어서니 어르신들 몇 분 외엔… 2018-08-23
[길섶에서] 소소한 행복/손성진 논설고문
땀이 조금 흐르는 산책 후의 막걸리 한 잔에 더없는 행복을 느낀다고 누가 그랬다.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말한 ‘갓 구운 빵을 손으로 찢어 먹는 것, 서랍 안에 반듯하게 접은 속옷이 쌓여 있… 2018-08-22
[길섶에서] 오빠와 치맥/황성기 논설위원
얼마 전 영국 옥스퍼드 영어 사전의 편집자가 국제학술회의 참가차 한국에 왔다가 국립국어원을 찾아 관계자들과 환담을 나누고 갔다. 이 편집자의 관심사는 최근 영문의 표현물에 빈번하게 등장하는… 2018-08-21
[길섶에서] 가을이 온다/이순녀 논설위원
요 며칠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분 덕에 모처럼 에어컨 없이 편안한 밤을 보냈다. 폭포 소리처럼 아침잠을 깨우던 매미 울음소리도 위세가 확연히 꺾였다. 창공을 아름답게 물들이는 석양은 보… 2018-08-20
[길섶에서] 에어컨이 가족/문소영 논설실장
지난해 이사를 하면서 에어컨을 옮겨 오지 않았다. 2008년에 산 그 벽걸이 에어컨은 에너지효율이 3등급이었다. 지지난해인가 역시 에너지효율 3등급이던 혼수로 해 간 냉장고를 바꾸고 났더니 전기… 2018-08-17
[길섶에서] BMW/문소영 논설실장
문상 갈 일이 있어서 퇴근 후 친구의 차로 움직이기로 했다. 땀을 뻘뻘 흘리며 세종문화회관 지하 주차장에 갔더니, 차종이 요즘 가장 핫한 브랜드다. 기겁을 하며 “우리가 타야 할 차가 BMW냐”며… 2018-08-16
[길섶에서] 호박잎 여름/황수정 논설위원
야무지게 먹을 자신도 없으면서 길가 좌판에서 호박잎을 세 묶음이나 덜컥 사왔다. 스물너댓 장씩 묶인 것이 단돈 천오백원이라니. 터무니없이 겸손한 호박잎의 몸값에 공짜 먹다 들킨 사람마냥 내가… 2018-08-15
[길섶에서] 좀도둑 가족/이종락 논설위원
일본어 ‘만비키’(万引き)는 좀도둑이라는 뜻이다. 가게에 들어가 물건을 고르는 척하다가 감시가 소홀한 틈(間)을 타 가방이나 옷에 넣어 들고 나오는 절도행위를 일컫는다. 틈이라는 뜻의 마(間)… 2018-08-14
[길섶에서] 출석번호 정하기/임창용 논설위원
3-3-7. 중학교 1~3학년 때의 내 출석번호다. 당시 대부분의 학교에선 학생들 출석번호를 키 순서로 정했고, 키가 작았던 난 항상 10번을 넘지 못했다. 졸업한 지 50년이 지나도록 잊히지 않는 걸 보… 2018-08-13
[길섶에서] 배보다 배꼽/김균미 대기자
기록적인 폭염과 초열대야에 에어컨을 켜놓고 잔다는 사람들이 많다. 한국갤럽이 이달 초 에어컨 보유 현황을 조사했는데 응답자의 87%가 에어컨이 있다고 답했다. 2016년 폭염 때 80%보다 7%포인트… 2018-08-10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