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검색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정재원, 빙속 남자 팀추월 은메달…수호…

손석희 앵커를 당황시킨 홍선주의 성폭…

‘영미시대’, ‘컬크러시’는 어때요?…

우병우에 실형 선고 이영훈 판사 알고보…

홍선주 “연희단거리패 김소희 선배님,…

3.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4. 기뻐서, 화나서, 슬퍼서, 좋…

서울광장 장식한 ‘선데이서울…

스타,그 때 그 시절..이미자와…

인공수정 의뢰女에 몰래 자기 …


연예 스포츠
‘셰이프 오브 워터’

생동감 넘치는 사람 사이 이야기 ‘맛…

김태리 “연기하는 매 순간 도망치고…

성추행 피해자 잇단 폭로…조민기 “…

배우 오모씨도?…걷잡을 수 없는 ‘미…


나는 점잖은가

잘사는나라 되니 6) 남자선생님…

무엇을 할 것인가

야생화산책-큰백령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