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 전 코치 처벌” 청와대 청원 25만명 넘어

입력 : ㅣ 수정 : 2019-01-13 15: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 20만명 돌파
조재범 전 코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재범 전 코치
연합뉴스

경찰이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성폭행 고소사건을 수사 중인 가운데 조 전 코치를 처벌해달라고 주장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5만명을 넘었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조재범 코치를 강력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 참여인원이 25만 7945명이 됐다. 청와대의 공식 답변 요건인 청원인 20만명을 넘어선 것이다. 심석희 선수가 미성년자 때부터 조 전 코치에게 성폭행당했다고 밝히면서 청와대 게시판에는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는 청원이 빗발치고 있다.

한편 수원지검은 심석희 폭행 사건을 심리 중인 수원지법 항소심 재판부에 변론 재개를 요청, 오는 14일로 예정돼 있던 선고기일을 잠정 연기했다. 검찰은 심 선수가 주장한 수차례의 성폭행 피해 사실과 조 전 코치가 받는 상해 혐의 사이에 연관성이 있을 수 있는 만큼 면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이같이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코치의 성폭행 고소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도 이날 조 전 코치 사건을 전담하는 ‘여성대상범죄 특별수사팀’을 꾸려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특별수사팀은 압수한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 태블릿PC 등 디지털 저장매체와 심석희 선수가 제출한 휴대전화에 담긴 대화 내용 등을 복원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반면 조 전 코치 측은 심 선수의 성폭행 피해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