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앞바다 어선에서 화재…2명 사망, 1명 실종, 3명 구조

입력 : ㅣ 수정 : 2019-01-12 2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일 오전 경북 포항 남구 구룡포읍 동쪽 44해리(81.5㎞)에서 9.77t급 통발어선 장성호에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장성호에 탔던 6명 중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3명은 구조돼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사진은 구조한 선원을 해양경찰 헬기로 병원으로 옮기는 모습. 2019.1.12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 12일 오전 경북 포항 남구 구룡포읍 동쪽 44해리(81.5㎞)에서 9.77t급 통발어선 장성호에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장성호에 탔던 6명 중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3명은 구조돼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사진은 구조한 선원을 해양경찰 헬기로 병원으로 옮기는 모습. 2019.1.12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조업 중인 어선에 화재가 발생해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12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9분쯤 포항 남구 구룡포읍 동쪽 44해리(81.5㎞)에서 조업하던 9.77t급 통발어선 장성호에서 불이 난 장면을 지나가던 어선이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이 사고로 장성호에 탔던 6명 중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3명은 화재 사실을 신고한 어선과 주변에 있던 또 다른 어선이 즉시 구조해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현재 해경과 해군1함대사령부는 함정과 항공기를 동원해 남은 실종자 1명을 계속 찾고 있다.

장성호는 전날 오후 8시쯤 대게 등을 잡기 위해 포항 구룡포항에서 출항했다. 그런데 이후 화재가 발생했고, 선원들은 소화기로 불을 끄려고 했으나 불길이 거세지자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바다로 뛰어들었다.

그러다가 불길이 잦아들어 바다에 뛰어든 선원 가운데 3명은 배 위에 올라와서 구조를 기다렸다. 나머지 3명은 작업용 밧줄을 잡고 있다가 실종됐다. 불이 났을 당시 해경은 이 어선으로부터 화재 신고를 받지 못했다고 했다.

이후 한 어선의 신고로 사고 현장에 출동한 해경은 해군과 함께 남은 실종자 3명을 찾던 중 낮 12시 12분쯤 사고 해역으로부터 약 4㎞ 떨어진 해상에서 실종자 1명을 구조했고, 10분 뒤에 실종자 1명을 추가로 구조했다. 이 2명은 서둘러 육지로 이송됐으나 안타깝게 사망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