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좌초 독일 잠수함 U보트 동체 프랑스 해변에 떠밀려와

입력 : ㅣ 수정 : 2019-01-12 17: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쌍 AFP 연합뉴스

▲ 위쌍 AFP 연합뉴스

1차 세계대전 때인 1917년 7월 프랑스 북부 해변 앞바다에서 좌초됐던 독일군 잠수함 UC-61 동체가 무려 100여년 만에 칼레 근처 위쌍 모래뻘 위에 모습을 드러냈다.

보통 U보트로 불리며 대서양 등을 오가는 유럽과 미국 등 연합국 상선들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던 독일 잠수함은 어뢰나 기뢰 공격으로 수백 척의 상선을 파괴했다. 역사학자들에 따르면 UC-61호는 적어도 11척의 배를 공격해 침몰시키는 전과를 올렸으며 마지막 임무 때 벨기에 제브뤼헤를 떠나 볼로냐 수 메르와 르 하브레 연안에 기뢰를 투척하기 위해 순항하다 동력을 잃고 좌초됐다. 26명의 승조원들은 물이 들어오게 해 잠수함을 완전히 가라앉히고 모두 프랑스에 투항했다.

1930년대 뻘 속에 완전히 묻혔던 동체가 수십년 전부터 조금씩 모습을 보이다 이제 제법 온전히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위쌍 시는 관광객들의 눈길을 붙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 잠수함 동체 두 조각이 물이 빠질 때 해안 사구로부터 100m 떨어진 곳에서 보이기 시작했다. 베르나르 브라크 위쌍 시장은 “2~3년 전부터 동체가 조수와 모래의 움직임을 가져오는 바람의 영향에 따라 조금씩 보이기 시작하다가 바람이 잔잔해지면 다시 사라지는 모습이 반복됐다”고 말했다. 그는 관광이 허용되더라도 배를 타고 돌아보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현지 관광 가이드 뱅상 슈미트는 바람과 조류의 영향으로 UC-61의 모습이 조금 더 나타나게 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위쌍의 모든 주민들은 잠수함이 거기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동체가 파도에 많이 쓸려와 이제 볼 수 있게 됐다. 과거에도 조금씩 모습을 드러냈지만 이렇게 많이 눈에 띈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위쌍 AFP 연합뉴스

▲ 위쌍 AFP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