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취업난에 채용박람회에 ‘역대 최다’ 4만명 몰려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15: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극심한 취업난으로 고용 시장이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정부가 개최한 공공기관 채용박람회에 역대 최다인 4만명의 취업준비생이 몰렸다.

기획재정부는 9∼10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한 ‘2019년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에 4만여명이 참석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재부 측은 “이는 역대 가장 많은 참석자 수로 행사를 준비하면서 예상했던 2만여명의 두배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이 박람회는 청년의 구직 부담을 낮추고 공공부문 채용과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려는 행사로 2010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박람회에 참가한 공공기관 수도 올해가 131개로 지금까지 열린 박람회 중 가장 많았다. 기재부는 인사담당자 토크쇼, 블라인드 채용 멘토링, 지역인재 취업 성공 전략 등 새로 도입한 프로그램이 구직자의 호응도가 높았다고 전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올해부터 박람회에 참가하지 못한 취업준비생을 위해 채용정보가 담긴 책자를 채용정보박람회 홈페이지(http://job.alio.go.kr)에도 게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