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문 대통령, 트럼프와 대조적인 접근법으로 경제 실험중”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14: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7년 6월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오른쪽) 대통령이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2017.06.30 워싱턴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7년 6월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오른쪽) 대통령이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2017.06.30 워싱턴 로이터 연합뉴스

“한국은 성장을 위해 증세하고 최저임금을 인상했다. (감세와 규제완화를 추진하는)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대조적으로 ”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9일(현지시간)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을 다룬 기획 기사를 실었다. 기사를 작성한 마이클 슈만 기자는 빈부 격차 확대, 성장 둔화, 임금 정체 등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나 유럽 국가들이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고민에 대해 한국은 다른 나라들과 다르게 접근 중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슈만 기자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한국이 앞으로 그 결과가 어떻게 될지 주목할 만한 거대한 경제 실험을 수행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시대 가장 논쟁적인 경제 문제들과 씨름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반대되는 접근법을 통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시도는 아직까지 성과를 보여주지 못했다”고 지적하면서도 “이런 실망스러운 초기 결과가 문 대통령은 틀리고 트럼프 대통령은 옳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NYT는 “한국의 어려움은 경제 문제 해결에서 국가의 한계를 시사하는 것”이라면서 “특히 저변의 구조적 문제들을 그대로 둔 채일 때는 더욱 그렇다”고 전했다. 또 “문 대통령처럼 급격한 변화를 추구하는 것은 자영업자 등에게 의도치 않은 결과를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일부 경제학자들은 문 대통령의 경제프로그램의 성패를 판단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주장한다”고 NYT는 전했다.

이와 관련 홍콩상하이은행(HSBC) 아시아경제 리서치부문 공동책임자인 페데릭 노이먼은 NYT에 “수출주도형인 한국 경제에 대한 타격은 최저임금 인상보다는 세계 경제가 둔화한 탓이 더 크다”고 말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