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조스의 불륜 때문에 이혼, 145조원 재산 분할 어찌 될까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1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조스의 이혼, 이 사진이 그의 결혼을 끝내게 만들었다.’

‘내셔널 인콰이어러’가 세계 최고의 부자인 제프 베조스(55)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부인 매켄지(49)와 이혼을 발표하게 된 것은 TV 앵커 출신으로 지금은 헬리콥터 조종사인 로런 산체스(50)와 불륜 때문이라고 보도하며 이런 제목을 달았다. 잡지는 표지에 사진 두 장을 실었는데 지난 8개월 동안 미국의 다섯 주에서 베조스와 산체스가 경비행기, 리무진, 헬리콥터, 5성급 호텔 등에서 어울리는 모습이 포착됐다며 사진들을 게재했다.

미국 연예매체들은 부부가 이혼을 발표한 지 하루도 안돼 베조스와 산체스의 불륜이 이혼 사유라고 잇달아 보도했다.

‘피플’은 베조스가 이혼 발표 며칠 전인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에서 열린 골든글로브 애프터 파티에서 TV 앵커 출신 로런 산체스(49)와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으며, 그가 매우 기분 좋은 상태였다고 10일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잡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베조스는 완전히 다른 사람처럼 보였다. 완벽하게 바뀐 사람 같았다. 일요일 밤에 봤을 때 그는 평소보다 훨씬 활기 차 보였다”라고 말했다.
산체스와 다정해 보이는 베조스. 야후 엔터테인먼트 캡처

▲ 산체스와 다정해 보이는 베조스.
야후 엔터테인먼트 캡처

베조스와 매켄지 부부의 다정했던 과거.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 베조스와 매켄지 부부의 다정했던 과거.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산체스는 폭스 LA TV의 앵커로 ‘더 뷰’, ‘래리 킹 라이브’, ‘쇼비즈 투나잇’ 등에도 출연했다. 헬리콥터 조종사 면허를 갖고 항공촬영 프로덕션팀을 운영하는데 베조스가 자신의 우주탐사 기업 블루 오리진과 관련된 일을 산체스에게 맡기는 과정에 둘이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매켄지도 둘의 교제를 알고 있었다고 일간 USA투데이는 전했다.

그녀는 할리우드 배우 에이전트인 패트릭 화이트셀과 2005년 결혼했으나 현재 별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두 사람이 이혼 소송을 진행한 적은 없다. 베조스는 아내 매켄지와 별거하는 기간에 산체스와 급격히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매체 ‘레이더 온라인’은 베조스가 술잔을 들고 산체스 옆에 바짝 붙어 서 있는 사진을 올렸다. 베조스는 왼손 약지에 결혼 반지로 보이는 반지를 끼고 있었는데 정체가 궁금하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베조스는 전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오랜 기간 애정 어린 탐색과 시험적인 별거 끝에 이혼하기로 결정했다. 우리는 친구로서 공유된 삶을 계속할 것”이라며 이혼을 발표했다. 그의 자산은 1372억 달러(약 145조원)로 추정된다. 재산을 절반으로 나눈다면 매켄지는 로레알 창업자의 손녀 프랑수아즈 베탕쿠르-메이예로(456억 달러)를 제치고 세계 최고의 여성 부자가 된다.

연예매체 TMZ는 둘이 재산을 절반으로 나눠야 하는 워싱턴주에서 이혼 소송을 하기로 합의한 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둘은 아마존에 큰 타격을 주지 않는 방식으로 이혼 문제를 처리할 것이라고 매체는 전했는데 과연 불륜 사실을 알고도 매켄지가 그렇게 할지 모르겠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