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토, 보험시장 진출… 날씨보험 판다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1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슈어테크 기업 직토가 손해보험협회에 보험대리점 등록을 마치고 올해 1분기 중 기후 리스크 보장보험 판매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직토는 현재 현대해상, 악사손해보험,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 등 보험사들과 제휴를 맺고 보험상품을 공동개발하고 있다.

우선 직토는 지난해 업무협약(MOU)를 맺은 보험사들과 함께 날씨 변화에 따른 손실을 보상하는 기후리스트 특화 보험 판매를 앞두고 있다. 기존에는 기후 변화의 불확실성에 따른 손해율 측정과 보험사의 지급심사가 어려워 국내에서는 날씨보험이 활성화되지 못했었다. 직토는 블록체인 기술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지급조건이 충족되면 가입자에게 보험금을 자동으로 지급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서한석 직토 공동대표는 “우리나라는 GDP의 52%에 해당하는 산업이 날씨의 영향을 받고 있을 정도로 날씨가 국가 경제에 주요한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며 “앞으로 직토는 국내외 주요 보험사들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기후 변화 및 각종 리스크를 대비할 수 있는 다양한 보험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직토는 다양한 보험상품을 직접 비교하고 가입할 수 있는 개인용·기업용 디지털 플랫폼도 개발하고 있다. 이 중 기업용 플랫폼에서는 보험상품의 가입뿐 아니라 빅데이터를 활용해 강우, 폭설 등 다양한 기후 관련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