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아치우고 갈아치우고… ‘역시 포르쉐’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14: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년 사상 최다 판매 기록 또 경신
신형 ‘파나메라’ 38%↑… 신기록 견인

포르쉐가 2018년 25만 6255대를 팔아치우면서 사상 최다 판매량을 또 경신했다. 2017년에 이어 2년 연속 신기록이다. 신형인 ‘파나메라’가 최다 판매 기록을 갈아치우는 데 혁혁한 공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포르쉐 판매량 포르쉐 제공

▲ 2018년 포르쉐 판매량
포르쉐 제공

파나메라는 전년 대비 38% 증가한 3만 8443대가 판매됐다. ‘911’도 지난 연말 8세대 911 출시를 앞둔 상황에서 10% 증가한 3만 5573대가 판매되며 두자릿수 성장률을 보였다.

포르쉐 AG 영업·마케팅 이사회 멤버인 데틀레브 본 플라텐은 “911의 매력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했으며, 포르쉐 아이코닉 모델로서 2017년보다 더 많은 고객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마칸은 8만 6031대가 판매되며 포르쉐 ‘베스트셀링’ 모델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카이엔은 7만 1458대에 이르는 판매 실적을 올렸다.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포르쉐 제공

▲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포르쉐 제공

전 세계 지역별 판매량에서는 중국이 전년 대비 12% 증가한 8만 108대로 가장 큰 점유율을 기록했다. 미국이 3% 성장한 5만 7202대로 뒤를 이었다. 반면 유럽 시장 판매량은 전년 대비 소폭 하락했다.

데틀레브 본 플라텐은 “새롭게 도입된 국제표준시험방법(WLTP)과 가솔린 미립자 필터 기술 전환 등의 이슈로 유럽 시장은 지난해 4분기에 상당한 도전 과제에 직면했으며, 이는 올해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포르쉐는 지난해 2월 중순부터 디젤 모델을 생산하지 않았고, 같은 해 9월 더는 디젤 모델을 생산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을 내렸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