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세에 다트 유스 챔피언십 우승 베넷, 월드 챔피언 크로스 “축하”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09: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럽 선수들은 우리보다 훨씬 어린 나이에 벌써 다트를 던집니다.”

국내 다트 일인자 조광희(40)씨는 9일 이렇게 말했는데 BDO 세계 유스 챔피언십 대회에서 열세 살 소년 레이턴 베넷(잉글랜드)이 대회 최연소 우승의 영광을 차지했다. 레이크사이드의 프림리 그린에서 열린 네이선 거번(16·스코틀랜드)과의 결승에서 3-0으로 이겼는데 불스아이 결승점 등 마지막 판에 121점 체크아웃 승리를 거머쥐었다. 평균 86.65점을 따 거번의 76점보다 훨씬 나아 5000 파운드(약 712만원)의 상금을 손에 넣었다. 2015년 원년 대회가 열린 뒤 네 번째 열린 이 대회를 잉글랜드 출신으로 우승한 것은 2016년 조슈아 리처드슨에 이어 그가 두 번째다.

거번은 2017년 대회 결승에서 패배한 뒤 두 번째 준우승에 머무르는 아픔을 겪었다.

“하늘을 둥둥 떠다니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연 베넷은 “우승 트로피는 내게 세계를 가져다준 것이나 다름 없다. 대회 출전만으로도 꿈을 이뤘는데 우승은 말할 것도 없다. 거번이 얼마나 좋은 선수인지 잘 알고 있어서 그저 즐기려고만 했다. 이제 열세 살이라 다트를 앞으로도 할 날이 무궁무진한데 (벌써 우승했다)”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지난해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프로 다트 대회인 PDC(프로페셔널 다트 코퍼레이션) 월드 챔피언십을 우승한 립 크로스가 함께 포즈를 취한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리고 “최연소 세계 챔피언 베넷 잘 했어, 지금, 그리고 미래의 스타”라고 축하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PDC 아시안 투어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6개국을 돌며 두 차례씩 12개 대회가 열린다. 지난해에는 대한민국 마카오 일본 대만 필리핀 말레이시아를 순회하며 치렀는데 올해는 오는 26일과 27일 이틀 동안 서울 강동구 PDK 다트 스타디움에서 펼쳐지고 일본, 필리핀, 홍콩, 대만, 싱가포르(미확정)를 돌며 치른다. 대회마다 상금 1000만원 정도가 걸려 있다.

PDC 아시안 투어의 연간 상위 랭커 4명은 총 상금 37억원이 걸린 2018~19시즌 PDC 월드 챔피언십(영국 런던) 출전 자격이 주어지고 PDC 월드컵(독일 프랑크푸르트)와 PDC 상하이 마스터스) 대표 선발에 PDC 아시안 투어 랭킹 포인트가 반영된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