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中 난징 배터리공장에 1조 2000억 투자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0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G화학은 중국 난징 배터리 생산공장 증설을 위해 총 1조 2000억원을 투자한다고 10일 밝혔다.

전기자전거와 전기스쿠터 등 LEV(경량전기이동수단)와 전동공구, 무선청소기 등에 탑재되는 원통형 배터리의 급격한 수요 증가에 미리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다.

LG화학은 난징시와 체결한 투자 계약에 따라 현지 신강(新港) 경제개발구에 있는 전기차 배터리 1공장과 소형 배터리 공장에 2020년까지 각각 600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 9일 난징 쉬안우(玄武)호텔에서 김종현 사장(전지사업본부장)과 난징시의 란샤오민 시장, 장웨젠 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배터리 공장 투자계약 체결식을 열었다. 김 사장은 “난징에 있는 3개의 배터리 공장을 아시아 및 세계 수출기지로 적극적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9-01-1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