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벤에셀케이, 국립현대미술관 ‘이미지프레소 초고해상도 모드’ 공급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15: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 =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명이식 (국립현대미술관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진 =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명이식 (국립현대미술관제공)

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 4일, 이미지‧동영상 압축 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스타트업 에벤에셀케이가 개발한 초고해상도 이미지의 화질을 그대로 유지하는 ‘이미지프레소 초고해상도 모드’를 도입했다.

기존의 디지털 이미지는 작품의 세밀하고 섬세한 표현 방식을 그대로 살리지 못했다. 이 때문에 다양한 미술 작품의 질감이 뭉개진다는 단점이 있다. 특히 색 표현이 다양한 그라데이션이 있는 경우, 자연스러운 색을 표현하지 못하고 색 표면에 경계선이나 뭉개짐이 발생하는 문제가 발생해 이미지를 제대로 재현하지 못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새롭게 도입한 에벤에셀케이의 이미지프레소 초고해상도 모드는 다양한 색상과 풍부한 질감을 그대로 재현하면서도 이미지 리사이징과 용량 최적화 작업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어 눈길을 끈다.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자료관리과 담당자는 “이미지프레소로 작업한 이미지는 용량이 작은 것은 물론 예술 작품 고유의 색과 질감을 그대로 살려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무엇보다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해당 기술의 핵심은 ‘초고해상 사진’과 ‘색상 프로파일’ 지원이라 할 수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예술 작품은 원본을 그대로 표현하기 위해 1억 픽셀의 초고해상도 특수 카메라를 이용하여 촬영한 후 온라인 웹 서비스용, 인쇄용 등으로 재가공한다. 기존에 사용하던 외산 솔루션은 거대한 해상도 크기로 인해 오작동하거나 비정상적으로 종료되는 경우가 빈번했는데 이미지프레소는 초고해상도 사진 입력 시에도 안정적으로 동작하는 것은 물론 특수 ICC 프로파일을 적용해 예술 작품의 풍부한 색과 질감을 표현해 낸다.


이미지프레소 국내 판매사인 소프트웨어 유통사 큐브렉스 측은 “회화, 설치, 조각, 섬유 예술 등 색과 질감을 중시하는 예술 작품에 이미지프레소가 적용된 것은 첫 번째 사례”라며 “국산 기술로도 미술 작품 특유의 고유한 질감을 살리며 용량을 줄일 수 있다는데 자부심을 느낀다”고 전했다.

한편 에벤에셀케이는 파일 포맷이나 해상도를 바꾸지 않고 원본과 비슷한 고화질을 유지하면서 용량을 줄이는 신개념 압축 기술로 개인과 기업이 보유한 사진과 동영상 문서 등 다양한 파일의 용량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