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eye] 나는 학교 밖 청소년입니다/임지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7: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는 학교 밖 청소년이다. 학교를 다니지 않는다고 하면 사람들은 학교 밖에서 무엇을 찾고 싶은지 궁금해 하기보다는 ‘무슨 사고를 쳤나?’ ‘반항적인 것 아니야?’ 등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본다. 학교 밖을 선택했을 때 이러한 시선에 대해 고민하지 않았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하지만 막상 학교 밖으로 나와 보니 생각했던 것과는 또 다른 불편한 현실이 존재하고 있었다.
임지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지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기자단

학교에 다닌다면 자연스럽게 받을 수 있는 무상급식의 혜택이 나에게는 해당되지 않는다. 또 일과시간 중 청소년 요금을 내고 버스를 탈 때 사람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 각종 공모전도 학생을 대상으로만 하고 있어 학교 밖 청소년은 아예 참여도 할 수 없다. 대학 입학 수시전형은 ‘학생부 전형’ 같이 학교에 다니는 청소년이 더 유리한 경우도 있다.

학교에 다니지 않기 때문에 갈 곳도 별로 없다. 내가 살고 있는 경기도 시흥에는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가 있는데, 이곳을 제외하면 딱히 갈 수 있는 곳이 없다. 학교 밖 청소년의 수에 비해 관심과 지원이 턱없이 부족하다. 일부 학교 밖 청소년이 방황하고 있다면, 그것은 어쩌면 안정적으로 지낼만한 곳을 찾지 못해서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러한 불편을 토로하면 ‘그렇게 불편하면 학교로 돌아가라’고 쉽게 이야기한다. 하지만 우리는 혜택을 받기 위해 학교에 가고, 그렇지 못해서 학교 밖으로 나오는 단순한 차원에서 선택을 한 것이 아니다. 학교 밖을 선택한 것은 우리 자신이지만 학교 안에서와 마찬가지로 동등하게 대우받을 권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러한 권리에 대해 좀더 당당하게 말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나는 센터에서 만난 또 다른 학교 밖 친구들과 함께 우리 이야기를 어떻게 하면 세상에 좀더 알릴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정책토크 콘서트나 아동참여위원회에 참여해 좀더 많은 학교 밖 청소년이 당당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작은 노력들을 하고 있다. 어른들의 관심이 아직은 일회성으로 느껴질 때가 많지만 더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학교 밖에서도 노력하면 얼마든지 좋은 어른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학교 안에서나 밖에서나 우리는 모두 대한민국의 청소년이고 똑같이 모든 것을 누릴 권리가 있음을 많은 사람들이 기억해 주면 좋겠다.

2018-12-07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