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킹덤’ 제작진·출연진이 밝힌 넷플릭스와의 첫 호흡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12: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의 출연진과 제작진. 왼쪽부터 배우 류승룡, 주지훈, 김은희 작가, 김성훈 감독. 넷플릭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의 출연진과 제작진. 왼쪽부터 배우 류승룡, 주지훈, 김은희 작가, 김성훈 감독.
넷플릭스 제공



내년 1월 공개되는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의 제작진과 배우들이 넷플릭스와의 첫 협업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김은희 작가는 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 왓츠 넥스트: 아시아’(Netflix See What‘s Next: Asia) 행사 중 진행된 ‘킹덤’ 기자간담회에서 “넷플릭스와의 작업도, 영화를 연출한 감독님과의 작업도 처음이었지만 대본을 쓰는 과정에서 전혀 문제가 없었다”면서 “드라마 ‘싸인’(2011)을 끝낸 후 이 이야기를 기획했는데 실제 드라마로 만들기는 거의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는데 넷플릭스를 통해 만들어지게 됐다”면서 “시즌2 대본도 현재 마무리 단계”라고 전했다.

이어 김 작가는 “(드라마 중) 잔인한 장면이 있는데 제가 꼭 잔인함을 의도한다기보다 리얼리티와 개연성 때문에 등장하는 것”이라면서 “보통 텔레비전에서 방송되는 드라마라면 모자이크 처리될 수 있는데 이렇게 되면 드라마를 볼 때 공감대가 깨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기존 플랫폼과는 다른 넷플릭스의 장점에 대해 언급했다.

드라마 연출에는 처음으로 도전한 김성훈 감독 역시 넷플릭스와의 작업 중 인상 깊었던 점으로 창작의 자유를 꼽았다. 김 감독은 “작업 도중 넷플릭스가 피드백을 줄 때 ‘어떤 문화권에서 이 장면을 보면 불편하게 느낄 수는 있을 것 같다’는 정도의 말만 했을 뿐 ‘이렇게 고쳐달라’라는 말은 하지 않았다”면서 “컴퓨터 그래픽 등 기술적인 작업에 있어서도 단 하나의 티끌도 남기지 않으려는 넷플릭스의 책임감을 느낄 수 있는 기회였다”고 말했다.

배우 류승룡은 “드라마 후반 작업을 할 때 한국 드라마 제작 시스템과 다른 점을 느꼈는데 바로 철저한 보안이었다”면서 “작품 포스터나 티저 영상도 배우들에게 보여주지 않았다. 어제 싱가포르에 와서 처음 봤다”고 말했다.

총 6부작인 ‘킹덤’은 죽은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리게 된 왕세자가 굶주림 끝에 괴물이 돼버린 사람들의 비밀을 파헤치는 미스터리 스릴러극이다. 내년 1월 25일 190개국 시청자들에게 공개된다.

싱가포르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